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재철 진술서 원본 공개에 유시민 “수사관 속여야 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 노무현재단 공식 유튜브 ]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 노무현재단 공식 유튜브 ]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7일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공개한 자신의 진술서 내용과 관련해 고의로 허위 내용을 작성했다는 취지의 입장을 거듭 밝혔다. 
 
앞서 심 의원은 1980년 민주화 운동 당시 학생운동을 함께 한 유 이사장이 합동수사본부에 제출한 진술서 원본을 공개하면서 “유시민의 진술서는 전지적 관찰자 시점에서 학우들의 행적을 상세히 기록하고 있다”며 “이 진술서는 저의 공소사실 핵심 입증증거로 활용됐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유 이사장은 이날 연합뉴스를 통해 “진술서는 앞부분부터 다 거짓말이다. 내가 1980년 3월 심재철 의원을 처음 만난 대목부터 완전히 창작이었다”며 “합수부 수사관들이 ‘그럴 수도 있겠다’ 생각하도록 성의있게 진술하는 것이 중요했다”고 밝혔다.
 
그는 진술서 내용에 대해 “학생들이 아무런 배후 없이 대규모 시위를 할 수 있었다는 것을 납득시키려고 애썼다”며 “김대중 전 대통령이 대학생을 사주해서 시위를 일으키고 그 혼란을 틈타 정권을 잡으려 했다는 게 당시 조작의 방향이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 전 대통령과 학내 비밀조직을 ‘배후’로 언급하지 않기 위해 이미 노출된 학생회 간부 등의 명단을 내세워 허위 진술할 수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시위를 할 때마다 신문에 났던 심 의원이 나 때문에 기소됐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오히려 총학생회장이었던 심재철, 학생활동위원장이었던 이홍동, 그리고 나는 총학생회 간부 3역으로 진술서에 자주 나올수록 좋은 것이었다”고 부연했다.
 
그는 “진술서의 내용과 방식을 볼 때 어디까지가 사실이고 창작인지 사람들이 구분하지 못할 것이다. 그걸 일일이 설명하기는 어렵다”며 “나는 당시 우리의 행위가 우리가 감당할 수 있는 선에서 법적으로 끝나길 바랐다”고 강조했다.
 
유 이사장은 심 의원이 진술서를 공개한 것에 대해서도 “잘했다고 생각한다. 그를 상대로 법적 대응을 할 생각도 없다”며 “이 모든 일을 학생회 간부가 다 한 것으로 진술할 수밖에 없었던 상황, 그 점만 이해해주면 된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진실 공방은 유 이사장이 지난달 한 방송에서 민주화 운동 당시 상황을 전하면서 한 발언을 심 의원이 문제 삼으면서 시작됐다. 당시 유 이사장은 “진술서 용지에 하루에 100장 쓴 적 있다”며 “누구를 붙잡는데 필요한 정보 이런 것은 노출 안 시키고 우리 학생회 말고 다른 비밀조직은 노출 안 시키면서 모든 일이 학생회 차원에서 이루어진 것으로 진술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에 심 의원은 “유 이사장이 예능프로그램에서 당시 상황을 왜곡하고 자신의 행동을 미화했다”며 유감을 표했고, 유 이사장은 이어진 유튜브 알릴레오 방송에서 진술서 동시 공개를 제안하며 맞섰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