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회 국방위원장 “단거리미사일 아닐 가능성…전술무기 일 듯”

북한이 지난 4일 발사한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로 추정되는 전술유도무기.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4일 발사한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로 추정되는 전술유도무기. [연합뉴스]

국회 국방위원장인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에 대해 “단거리 미사일이 아닐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안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로부터 보고를 받은 후 기자들과 만나, 단거리 미사일을 부정하는 이유에 대해 “보통 우리가 단거리 미사일이라고 하면 사거리가 1000㎞ 이내, 중거리는 3000∼5000㎞, 장거리는 5000㎞ 이상인데, 북한이 이번에 발사한 것은 사거리가 200㎞ 언저리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게 전략무기였다면 전략군 사령관이 참석한 상태에서 발사했을 텐데, 포병국장이 대신 참석했다”며 “그래서 전략무기가 아니라 전술무기를 시험하는 단계가 아닌가 분석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예전에는 전략무기를 단종으로 시험 발사했는데, 이번에는 방사포 등 여러 가지를 섞어서 발사하며 훈련한 것이 특이한 점”이라고 강조했다.
 
안 위원장은 “발사체의 궤도와 고도, 거리를 봤을 때 단거리 미사일이 아닐 가능성이 크지만 한미 간에 더 정밀한 분석이 필요하다”며 “발사체의 종류가 많았고, 여러 발을 섞어 쐈기 때문에 분석에 시간이 오래 걸리는 것”이라고 연합뉴스를 통해 설명했다. 
 
북한의 의도에 대해선 “도발 의도라기보다는 화력 타격 훈련이었다”며 “만일 도발 의도였다면 예전처럼 새벽에 미상의 장소나 도로 위에서 발사했을 텐데 오전 9시에 개방된 장소에서 훈련 중 발사한 것은 타격 훈련이었다는 것이 나름의 평가”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이를 언론을 통해 보도한 이유는 한국과 미국에 시그널(신호)을 주기 위한 것”이라며 “미국의 태도 변화를 압박하는 것과 동시에 북한 내 군부 등 불만을 누그러뜨리고 체제를 결속하기 위한 목적이 있지 않나 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원내 지도부도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에 대해 국방부 등으로부터 비공개 보고를 받았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보고 청취 후 취재진에게 “현재 북한 발사체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당국 간 정밀 정보 분석이 진행 중”이라며 “일단 그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