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왜 트럼프 아베와 전화하고, 文대통령과는 안했을까?”

미국 백악관에서 악수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백악관에서 악수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7일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한 것에 대해 “오늘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 아베 (신조) 총리와 전화를 했다고 하니 내용이 조금 더 알려질 것”이라면서도 “왜 문재인 대통령하고는 전화를 아직 안 했을까 하는 것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 아침’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며 “김정은 위원장이 교묘하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간을 보고 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어 “단거리이고, 국내에 떨어진 발사체에 대한 유엔 제재 사례가 없다”며 “김 위원장의 이런 선을 넘지 않은 교묘한 선택에 미국이 고민스러울 것”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또 발사체의 성격에 대해 “미사일이면 미사일이라고, 발사체면 발사체라고 이야기를 해줘야 하는데, 아직 한미 군사ㆍ정보당국이 분석중이라고 밝혀 단정할 수는 없다”면서 “도발적 공격용이 아니고 방어적 성격의 통상 훈련용이라고 축소하는 한미 당국을 잘 이해를 못 하겠다”고 언급했다.  
 
박 의원은 한국당이 이번 발사와 관련해 대여공세를 펴는 데 대해선 “옳지 않다”며 단호히 말하며 “자기들이 집권할 당시 이런 일이 있을 때 정부와 미국의 발표를 기다려 달라고 하던 것을 벌써 잊어버린 듯하다”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