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文대통령 독일 기고문, 국민 창피하게 만들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운데)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외교안보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운데)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외교안보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7일 “문재인 대통령이 독일 일간지 기고문에서 ‘한반도에서 총성은 사라졌다’고 했다”며 “전 세계가 북한의 위협과 도발로 놀란 가운데 위협 대상인 대한민국 대통령이 한가한 이야기를 늘어놓고 있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안보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문장은 대통령을 거짓말쟁이로 만들고 대한민국의 신뢰를 추락시키고 말았다”며 “우리 국민을 창피하게 만든 기고문”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북한이 지난 4일 발사한 발사체를 놓고 군과 정보 당국이 ‘단거리 미사일’에서 ‘발사체’로 정정한 것에 대해 “미사일이라고 했다가 발사체로 수정하고 결국엔 전술유도무기라고 얼버무렸다. 국민을 기만한 것”이라며 “강도가 휘두른 칼을 요리용이라고 해준 꼴”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은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겨냥한 것인데 우리 당국은 공격용인지, 방어용인지 말하기 어렵다고 했다”며 “이 정권의 진실 은폐와 왜곡 압력이 없었다면 상상하기 힘든 촌극이자 한심한 행태”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또 “문재인 정부는 ‘대외 압박용이다’, ‘도발로 보기 어렵다’, ‘판 깨기는 아니다’고 하면서 북한 이미지 마케팅에 여념이 없다”며 “어제 국정원 보고를 받으며 느낀 건 우리 정부의 말장난이 지나치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북한의) 미사일은 패트리어트와 사드로도 사드로도 요격하기 어렵고 우리 삼축체계로도 방어하기 어렵다”며 “한국형 미사일 방어체계의 전면 재검토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