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무일 "수사권조정, 국회 사개특위 출석해 답변할 것"

최근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대상으로 지정된 검·경 수사권조정 법안에 반대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힌 문무일 검찰총장이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던 중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대상으로 지정된 검·경 수사권조정 법안에 반대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힌 문무일 검찰총장이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던 중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에 오른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에 반대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힌 문무일 검찰총장이 7일 “검찰은 과거에 대한 비판의 원인을 성찰하고, 대안을 성심껏 개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총장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깊이 있는 국회 논의가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넓어지고 있어서 다행이고, 한편으로는 고맙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총장은 “수사에 대한 사법적 통제와 더불어 수사의 개시·종결이 구분돼야 국민의 기본권이 온전히 보호될 수 있으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검찰을 비롯해 수사 업무를 담당하는 모든 국가기관의 이 원칙이 지켜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공론의 장이 마련돼 오로지 국민을 위한 법안이 충실하게 논의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6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페이스북에 “문 총장의 우려 역시 경청 돼야 한다”고 적은 데 대해선 “깊이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는 의미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예정된 대검 간부 회의에서 어떤 논의를 할 것이냐는 질문엔 “간부들 의견을 충실히 듣고, 지금까지 이뤄진 과정을 보고받고 대응 방안을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문 총장은 “국회에서 출석을 요구하면 성심껏 준비해 답변드리도록 하겠다”며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기관보고에 직접 출석하겠다는 의사를 비쳤다.
 
지난 4~6일 사흘 연휴 동안 별다른 공식일정을 잡지 않았던 문 총장은 이날 오전 대검찰청 간부 회의를 열어 수사권 조정 법안에 대한 향후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