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송→영주→의성…경북서 하루 6번 출동한 닥터헬기

안동병원의 경북 닥터헬기가 환자를 이송하고 있다. [사진 안동병원]

안동병원의 경북 닥터헬기가 환자를 이송하고 있다. [사진 안동병원]

지난 3일 오전 7시 50분 경북 청송군. 오토바이를 타고 가던 A씨(76·여성)가 차와 부딪혀 머리를 심하게 다쳤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인근의 청송 안덕소방서는 여성의 상태가 위독함을 알고 환자를 빠르게 큰 병원으로 이송하면서 이동 중에 의료진의 치료를 받을 수 있는 닥터헬기를 요청했다. 
 
이날 김정운 안동병원 응급의학과장 등이 닥터헬기를 타고 사고 현장에 도착했다. 의료진은 다친 A씨를 태우고 안동병원으로 이동하며 응급처치를 하는 동시에 병원에서 수술을 준비할 수 있도록 환자 상태를 설명했다. 여성은 병원에 도착하자마자 수술을 받았고 외상환자 전용 중환자실로 옮겨졌다. 
 
‘날아다니는 응급실’로 불리는 닥터헬기는 응급의료장비를 장착한 응급 환자 이송 전용 헬기를 말한다. 경북·강원 등 전국 6개 지역에서 1대씩 운영 중이다. 이날 경북 지역에서 닥터헬기를 운영하는 안동병원에서는 닥터헬기로 6차례 응급환자를 이송했다. 안동병원에 따르면 1일 6회 출동은 경북 닥터헬기가 2013년 7월부터 임무를 시작한 이래 가장 많은 출동이다.   
 
이날 닥터헬기는 청송군에서 오토바이 사고로 다친 여성을 병원으로 내려주는 첫 임무를 끝낸 뒤 또다시 긴급이송 요청을 받아 영주시로 향했다. 오전 9시쯤 식사 중 질식으로 응급상황에 처한 B씨(99)의 긴급이송 요청이었다. 30분 만에 권역 응급의료센터로 이송된 B씨는 응급처치 후 내과계 중환자실로 옮겨 집중치료를 받았다.  

 
이어 닥터헬기는 오전 10시 11분 의성군에서 넘어져 허리를 다친 92세 여성을 이송했다. 오전 11시 26분쯤에는 상주시에서 경운기와 트레일러 추돌사고로 복부출혈 등이 있는 60대 남성을 안동병원으로 이송하기 위해 출동했다. 같은 시각 문경시의 한 병원 응급실에서도 심근경색 증상을 보인 76세 여성 환자가 큰 병원에서 응급 수술을 받아야 한다며 닥터헬기를 요청했다. 마지막으로 오후 6시 7분 닥터헬기는 청송군에서 약물중독환자를 이송하고 이날 임무를 마쳤다. 
안동병원의 경북 닥터헬기. [사진 안동병원]

안동병원의 경북 닥터헬기. [사진 안동병원]

경북 닥터헬기는 안동병원에 도입된 지 5년 10개월이 됐다. 지난 3일 기준으로 2139회 임무에 나섰다. 평균 1일 1회 출동이다. 하루에 6번 출동한 건 이 날이 처음이다. 그동안 1일 5회 출동사례는 3차례, 4회 출동은 28차례 있었다.
 
안동병원의 닥터헬기팀은 응급의학과 의사·응급구조사·간호사 등 의료팀 17명과 조종사·운항관리사·정비사·지원요원 운항팀 12명 등 30명으로 구성돼 있다. 닥터헬기 출동이 결정되면 응급의학과 의사와 간호사 등 의료진 2명 정도 헬기에 타고 이동하게 되며 환자를 태운 뒤 헬기에서 응급치료가 시작되고 병원도착 즉시 수술 등이 이뤄질 수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병원 관계자는 “닥터헬기로 응급 환자의 이송이 열악한 산간 지역이나 섬 등에서 발생한 환자를 살릴 수 있다”며 “아직 닥터헬기가 없는 제주·경남 등에도 닥터헬기를 도입해 각 도별로 1대를 운영해서 더 많은 사람을 살릴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닥터헬기는 2011년 인천 가천대학 길병원, 전남 목포한국병원을 시작으로 2013년 경북 안동병원, 강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2016년 충남 단국대병원, 전북 원광대병원에 각각 1대씩 배치돼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안동=백경서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