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남 거창서 110년 넘은 천종산삼 5뿌리 발견 ‘횡재’

6일 오전 경남 거창군 일원에서 50대 약초꾼이 발견한 110년 된 천종산삼 5뿌리. 한국산삼감정평가협회는 이 산삼의 감정가액을 1억2천만원으로 평가했다. [사진 한국전통심마니협회]

6일 오전 경남 거창군 일원에서 50대 약초꾼이 발견한 110년 된 천종산삼 5뿌리. 한국산삼감정평가협회는 이 산삼의 감정가액을 1억2천만원으로 평가했다. [사진 한국전통심마니협회]

경남 거창군 일원에서 50대 약초꾼이 100년이 훌쩍 넘는 천종산삼 5뿌리를 발견했다. 천종산삼은 사람 손이 닿지 않는 깊은 산에서 자연 상태로 자란 산삼이다.  
 
약초꾼 이모(51)씨는 6일 오전 7시쯤 거창군 일원에서 약초를 캐던 중 천종산삼 5뿌리를 캐는 횡재를 했다.
 
이 산삼은 바탕색이 짙은 황색에 소나무 나이테와 같은 뇌두 길이가 10㎝를 넘었다. 뿌리 길이는 90㎝를 넘었다.  
 
무게가 성인 두 사람 복용량에 이르는 75g 이상인 귀한 천종산삼으로 확인됐다.
 
한국산삼감정평가협회는 이 산삼이 110년 이상 됐다며 감정가를 1억2000만원으로 평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상록 한국전통심마니협회 상임 감정위원장은 “형태나 색상이 뛰어나 약성이 매우 기대되며 희소가치가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