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남북은 함께 살아야 할 ‘생명공동체'...함께 번영할 수있는 길 고심"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이제 남북의 문제는 이념과 정치로 악용되어서는 안 되며, 평범한 국민의 생명과 생존의 문제로 확장해야 한다”며 “남과 북은 함께 살아야 할 ‘생명공동체’”라고 말했다.  
독일을 공식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7년 7월 6일 오후(현지시간) 구 베를린 시청 내 베어홀 에서 쾨르버 재단 초청연설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독일을 공식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7년 7월 6일 오후(현지시간) 구 베를린 시청 내 베어홀 에서 쾨르버 재단 초청연설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독일 일간지 단행본에 게재될 기고문 공개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평범함의 위대함’이란 제목의 기고문에서 이같이 밝혔다. 기고문은 이달말 독일 일간지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차이퉁(FAZ)의 출판부가 「새로운 세계질서」라는 제목으로 출간할 문집에 게재될 예정이다. 한국 대통령의 기고는 김영삼(1998)ㆍ김대중(2000)ㆍ노무현(2007)ㆍ이명박(2013) 대통령에 이어 5번째다.
 
 문 대통령은 총 6장으로 이뤄진 기고문에서 평화를 주제로 한 4장에 가장 많은 분량을 할애했다. 
2018 남북정상회담이열린 지난해 4월 27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함께 군사분계선(MDL)을 넘어오고 있다. [중앙포토]

2018 남북정상회담이열린 지난해 4월 27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함께 군사분계선(MDL)을 넘어오고 있다. [중앙포토]

 
 문 대통령은 “남북한은 작년 ‘판문점선언’과 ‘평양선언’을 통해 서로 간의 적대행위 종식을 선언함으로써 항구적 평화정착의 첫 번째 단추를 채웠다”고 평가했다. 이어 “무엇보다 한반도의 하늘과 바다, 땅에서 총성은 사라졌다”며 “한반도의 봄이 이렇게 성큼 다가왔다”고 말했다. 기고문이 지난 4월 중순 경 마감돼 지난 4일 발생한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 등은 반영되지 않았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그동안 제가 안타깝게 생각했던 일은 한국의 국민이 휴전선 그 너머를 더 이상 상상하지 않는 것이었다”며 “한반도에서 남과 북이 화해하고, 철도를 깔고, 물류를 이동시키고, 사람을 오가게 한다면, 한국은 ‘섬’이 아닌 해양에서 대륙으로 진출하는 교두보, 대륙에서 해양으로 나아가는 관문이 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는 정치적이고 외교적인 평화를 넘어 평범한 사람들의 삶을 위한 평화”라고 덧붙였다.
 
 이후에는 자연스레 ‘우리가 한반도 운명의 주인이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신한반도 체제'로 넘어갔다. 문 대통령은 “신한반도 체제는 수동적인 냉전질서에서 능동적인 평화 질서로의 전환을 의미한다”며 “과거 한국 국민은 일제 강점과 냉전으로 자신의 미래를 결정하지 못했지만, 이제 스스로 운명을 개척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경제적 관점에서는 “신한반도 체제는 평화가 경제발전으로 이어져 평화를 더 공고히 하는 선순환적 구조를 의미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남북 철도 도로 연결 착공식,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등을 예로 들며 “남과 북은 항구적 평화정착을 촉진하기 위해 함께 번영할 수 있는 길을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촛불혁명 등을 염두에 둔 듯 “한국 국민은, 평범한 사람들의 자발적인 행동이 세상을 바꾸는 가장 큰 힘이라는 것을 보여줬다”며 “이러한 힘은 마지막 남은 ‘냉전체계’를 무너뜨리고, ‘신한반도 체제’를 주도적으로 만들어가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8월 19일 오전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 입장하고 있다.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8월 19일 오전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 입장하고 있다. [중앙포토]

 
 문 대통령은 마지막 장에서 ‘권선징악(勸善懲惡)’이라는 사자성어를 인용하며 “평범함이 위대해지기 위해서는 자유와 평등 못지않게 정의와 공정이 뒷받침되어야 한다”고 기고문을 마무리했다. 지난 2일 청와대에서 열린 사회 원로와의 오찬간담회에서 언급했듯 적폐청산에 대한 의지를 다시 한번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