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희상 “국회 꼴사납고 부끄러워…자책감 든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6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 쿤타이 호텔에서 열린 동포 및 지상사 대표 초청 만찬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국회대변인실 제공]

문희상 국회의장이 6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 쿤타이 호텔에서 열린 동포 및 지상사 대표 초청 만찬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국회대변인실 제공]

 
중국 순방에 나선 문희상 국회의장이 6일(현지시간) 지난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둘러싼 여야 간에 대치한 것을 두고 “대한민국 국회가 참으로 꼴사납고, 부끄럽다”며 비판했다.
 
문 의장은 이날 베이징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 및 지상사 대표 초청 만찬 간담회에서 이같이 언급하며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는 (여야가) 싸워야 하지만 인간이 인간다우려면 말과 논리로 다퉈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고급스러운 말을 쓸수록 (국회도) 고급스러워진다. 옛날에는 창피해하면서 막말 정치를 하지 않았다”며 “그런데 요즘은 당 대표라는 자들이 매일 SNS에서 쌍욕을 하기 시작했고, 대꾸하는 사람도 쌍욕으로 받아치는 것을 언론들도 좋다고 쓴다”고 꼬집었다.
 
특히 “이 모든 책임에 국회의장 역시 열외가 될 수 없어 자책감이 든다”며 “문제를 풀어나가기 위해서는 정치의 역할 복원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1년 전만 해도, 전쟁의 위협 속에 불안해하던 한반도에 평화의 계절이 돌아왔느냐고 전 세계가 놀라고 있고, 1700만명이 촛불을 들고 평화롭게 정권을 교체하는 민주주의 성숙도에 놀란다”며 “이런 중대한 시기에 (국회가) 우물 안 개구리가 돼 세상을 넓게 못 보는 점이 기가 막히고 서럽다”고 부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