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공항고속도로서 왜 차 세웠나···벤츠서 내린 20대 여성 사망

6일 오전 3시 52분쯤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개화터널 입구 근처에서 3중 추돌사고가 발생해 한 명이 숨졌다. [뉴스1=인천소방본부 제공]

6일 오전 3시 52분쯤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개화터널 입구 근처에서 3중 추돌사고가 발생해 한 명이 숨졌다. [뉴스1=인천소방본부 제공]

6일 오전 3시52분쯤 김포시 고촌읍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에서 3중 추돌사고가 발생해 20대 여성이 숨졌다. 
 

3차 도로 2차선에서 비상등 켜고 내려
경찰, 차 갑자기 세우고 내린 이유 조사

사고는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서울 방향 개화터널 입구 앞에서 일어났다. 숨진 A씨(28)는 편도 3차로 도로의 2차선에 차를 세우고 내렸다가 뒤따라 오던 택시와 승용차에 잇따라 치였다. 출동한 119구급대가 A씨를 병원에 이송했지만 머리 등을 크게 다쳐 숨졌다. 
 
A씨가 타고 있던 벤츠 차량의 블랙박스 등을 조사한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직접 운전을 하다 갑자기 도로에서 차를 세운 뒤 내렸다. 곧바로 차량 뒤쪽으로 이동해 몸을 숙이는 듯한 행동을 한 A씨는 수 초 뒤 뒤따라오던 택시에 치였다. 벤츠 차량의 비상등은 켜진 상태였다. 
 
사고 당시 또 다른 승용차가 3차선에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벤츠 차량과 관련 있는 차량은 아니며 A씨가 내리는 것을 보고 정차를 했거나 속도를 늦춘 것으로 파악한다”고 말했다. 경찰은 택시가 이들 차량을 피하려다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A씨는 택시에 치인 뒤 뒤따라오던 또 다른 승용차에도 치였다. 경찰은 A씨를 친 두 차량의 운전자를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입건하고 어떤 차량이 직접적 사인을 제공했는지 조사하고 있다. 또 A씨가 왜 차를 세우고 내렸는지 이유를 파악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벤츠 차량은 A씨 소유다.  
경찰 관계자는 “부검을 해야 정확한 사인을 알 수 있을 듯하다”며 “아직 이와 관련한 구체적 계획은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포=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