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항고속도로서 차 세워 내린 20대, 차량 2대에 치여 숨져

6일 오전 3시 52분쯤 인천시 계양구 하야동의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개화터널 입구 100m전 지점에서 승용차 3중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인천소방본부=뉴스1]

6일 오전 3시 52분쯤 인천시 계양구 하야동의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개화터널 입구 100m전 지점에서 승용차 3중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인천소방본부=뉴스1]

6일 새벽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에서 벤츠 차량을 세운 뒤 도로에 나와 있던 20대 여성 운전자가 뒤따라 오던 택시와 승용차에 잇따라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운전자가 고속도로에서 정차하고 나온 이유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경기 김포경찰서 등에 따르면 A(28)씨는 이날 오전 3시 50분쯤 김포시 고촌읍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김포공항IC 인근에서 벤츠 C200 차량을 세우고 차량 밖에 나와 있었다. A씨는 도로에 나와 있다가 B(56)씨가 몰던 택시에 치인 뒤 뒤따라 오던 C(73)씨의 올란도 승용차에도 잇따라 치였다.  
 
이 사고로 A씨는 머리 등을 크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숨졌다.  
 
경찰 조사 결과 사고 당시 고속도로 2차로에는 A씨의 차량이, 3차로에는 또 다른 스포티지 차량이 정차 중이었다. 택시를 몰던 B씨는 이들 차량을 피하려다 A씨와 벤츠를 들이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차량이 알 수 없는 이유로 정차하고 있는 것을 보고 스포티지 차량도 차를 세웠던 것으로 파악됐다"며 "일단 B씨와 C씨는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입건하고 A씨가 도로에 차량을 세우고 나와 있었던 이유를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