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어린이날 사찰서 뛰놀던 3세 남아, 연못에 빠져 중태

[연합뉴스]

[연합뉴스]

어린이날인 지난 5일 인천 한 사찰의 연못에 3살짜리 남아가 물에 빠져 구조됐으나 중태다.
 
6일 인천 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10분쯤 인천시 서구 백석동 한 사찰에서 A(3)군이 수심 60cm 연못에 빠진 것을 아버지 B(44)씨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구조 당시 A군은 의식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기도를 확보하고 흉부 압박을 하면서 A군을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의식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석가탄신일 행사 준비를 위해 사찰을 방문한 A군의 부모는 아이를 계속 지켜보지 못했던 것으로 파악됐다"며 "A군의 부모가 안정을 찾는 대로 구체적인 사고 경위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A군이 사찰에서 뛰어놀다가 연못에 빠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