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할담비' 지병수 할아버지, 이번엔 야구 시구자로 초청

전국노래자랑 뒤집어놓은 77세 '할담비' 지병수 할아버지. [사진 KBS1 방송 캡처]

전국노래자랑 뒤집어놓은 77세 '할담비' 지병수 할아버지. [사진 KBS1 방송 캡처]

전국노래자랑 종로구 편에 출연해 일약 스타덤에 오른 '할담비' 지병수(77) 할아버지가 이번엔 프로야구 시구자로 나선다.
 
kt wiz는 지씨를 오는 11일 경기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리는 홈 경기 키움 히어로즈전의 시구자로 초청한다고 6일 밝혔다. 지씨는 이날 키움 히어로즈 경기 전 시구자로 마운드에 오르게 됐다.
 
지씨는 지난 3월 KBS 전국노래자랑에 출연해 가수 손담비의 '미쳤어'를 안무와 함께 완벽히 소화해 인기를 끌었다.
 
당시 손담비와 함께 듀엣을 하는 게 꿈이라고 했던 지씨는 지난 3월말 KBS '연예가중계'를 통해 손담비와 함께 무대에 올랐으며, 롯데홈쇼핑의 '엘클럽' 홍보 영상 모델로 발탁되는 등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