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연장의 여왕' 김세영 "심장이 바깥으로 나온 기분이었다"

6일 LPGA 투어 메디힐 챔피언십에서 우승 퍼트를 성공한 뒤 기뻐하는 김세영. [사진 엘앤피코스메틱]

6일 LPGA 투어 메디힐 챔피언십에서 우승 퍼트를 성공한 뒤 기뻐하는 김세영. [사진 엘앤피코스메틱]

 
김세영(26)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디힐 챔피언십에서 통산 8승에 성공하면서 김미현(42)과 한국인 LPGA 투어 통산 우승 공동 5위로 올라섰다.  
 
김세영은 6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댈리 시티의 레이크 머세드 골프장에서 열린 LPGA 메디힐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에서 3타를 잃어 합계 7언더파를 기록했다. 앞서 오전 조에서 이날 하루 7타를 줄인 브론테 로(잉글랜드), 5타를 줄인 이정은(23)과 동타를 기록한 김세영은 연장 첫 홀에서 버디를 기록해 우승에 성공했다. 지난해 7월 손베리 크리크 LPGA 클래식 이후 10개월 만에 거둔 우승이었다. 우승 상금은 27만 달러(약 3억1500만원).  
 
김세영. [사진 엘앤피코스메틱]

김세영. [사진 엘앤피코스메틱]

 
LPGA 개인 통산 8승을 거둔 김세영은 박세리(25승), 박인비(19승), 신지애(11승), 최나연(9승)에 이어 한국인 LPGA 통산 우승 공동 5위로 올라섰다. 특히 김세영은 LPGA 투어 4승을 연장에서 거둬 '연장의 여왕'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우승을 확정지은 뒤, 김세영은 미국 현지 방송사와 짤막한 인터뷰에서 소감을 밝혔다. 그는 "정말 힘들었다(It was really tough)"면서 "하루 종일 부담이 많았다. 특히 마지막 파3 홀(17번 홀)을 놓쳐서(보기 기록) 내겐 정말 나쁜 일이었다. 지금도 내 심장이 바깥으로 나온 기분"이라면서 힘겨웠던 승부를 이야기했다.
 
6일 LPGA 투어 메디힐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김세영. [사진 엘앤피코스메틱]

6일 LPGA 투어 메디힐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김세영. [사진 엘앤피코스메틱]

 
이날 1번 홀 더블 보기, 2번 홀 보기 등 첫 두 홀에서 3타를 잃어 힘겹게 시작했던 김세영은 후반에도 타수 싸움에서 줄타기를 하듯 이어갔다. 그러나 18번 홀에서 극적인 버디로 승부를 연장으로 몰고 갔고, 같은 홀에서 열린 연장 첫 홀에서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면서 숨막혔던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김세영은 "시작하는 홀들에서 정말 좌절했다. 그러나 꾸준함을 유지하고, 집중하려고 노력했다. 오늘 경기는 정말 내게 많은 걸 가르쳐줬다"고 말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