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부 "'41명 사망' 러시아 여객기 화재, 한국인 탑승자 없어"

러시아 모스크바 국제공항에서 5일 오후(현지시간) 국내선 여객기가 이륙 직후 회항해 비상착륙하는 과정에서 기체에 화재가 발생, 화염에 휩싸여 있다. [연합뉴스]

러시아 모스크바 국제공항에서 5일 오후(현지시간) 국내선 여객기가 이륙 직후 회항해 비상착륙하는 과정에서 기체에 화재가 발생, 화염에 휩싸여 있다. [연합뉴스]

러시아 모스크바 국제공항에서 5일(현지시간) 오후 여객기가 이륙 직후 회항해 비상착륙하는 과정에서 기체에 불이 나 승객과 승무원 등 41명이 숨지는 대형 참사가 발생했다.
 
6일 외교부에 따르면 주러시아대사관은 사고 직후 러시아 관계당국과 접촉해 한국인 탑승 여부를 확인했으며, 현재까지 한국인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외교부 본부 및 주러시아대사관은 러시아 경찰, 공항 및 항공사 등을 통해 한국인 피해 여부를 지속적으로 확인할 방침이다.
 
한편 이날 오후 5시 50분쯤 북부 도시 무르만스크로 가기 위해 모스크바 북쪽 셰레메티예보 국제공항을 이륙했던 러시아 국영 아에로플로트 항공사 '슈퍼젯 100' 기종 여객기가 약 28분간의 비행 뒤 기술적 이유로 회항해 셰레메티예보 공항에 비상착륙했다.  
 
여객기는 너무 빠른 하강 속도 때문에 두 번째 시도에서 착륙에 성공했으나 착륙과정에 기체가 화염에 휩싸였고 승객들은 비상 트랩을 통해 긴급 대피해야 했다.  
 
사고 여객기에는 승객 73명과 승무원 5명 등 모두 78명이 타고 있었다. 사고 직후 1명으로 알려졌던 사망자 수는 계속해 늘어나 이날 자정 이후 40명 이상이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여객기 긴급 회항 및 화재 원인은 아직 정확히 파악되지 않고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