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청학동이 광화문에? 상투틀고 제대로 서당체험

어린이날인 5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서당문화한마당 문화체험 행사가 열렸다. 이날 관계자들이 옛 성인식으로 상투를 트는 가관례시범을 선보이고 있다. 우상조 기자

어린이날인 5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서당문화한마당 문화체험 행사가 열렸다. 이날 관계자들이 옛 성인식으로 상투를 트는 가관례시범을 선보이고 있다. 우상조 기자

어린이날 연휴 동안 옛 서당 학동들의 전통 생활방식을 체험할 수 있는 '대한민국 서당문화한마당'이 서울 광화문에서 열렸다. 국내 유일의 서당 문화 체험의 장인 이 행사는 6일까지 이어지며, 참여한 시민들은 서울 광화문의 푸른 잔디밭 위에서 다채로운 경연과 체험, 문화 행사들을 즐길 수 있다.

이날 행사장에 마련된 간이 서당에서 아이들이 인성 교육을 받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날 행사장에 마련된 간이 서당에서 아이들이 인성 교육을 받고 있다. 우상조 기자

광장에 마련된 '광화문 서당'에서는 현직 훈장선생님의 지도아래 서예, 인성 예절 교육, 고전읽기 등 옛 서당의 가르침을 직접 받을 수 있다. 5일 광화문 서당을 찾은 아이들은 훈장선생님과 사자소학을 함께 외며 효에 대한 의미를 되새겼다. 이날 광장의 행사장을 누비벼 천방지축 뛰어놀던 개구장이들도 서당안의 근엄한 훈장 선생님의 목소리에 다소곳이 앉아 예의범절과 고전 등을 배웠다. 광화문 서당은 현장에서 선착순 접수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어린이날인 5일에는 댕기 머리를 기른 채 생활하는 학동의 머리를 훈장님이 손수 상투로 틀어 올려주는 전통 성인식인 가관례 시연도 열렸다.
이날 관계자들이 옛 성인식으로 상투를 트는 가관례시범을 선보이고 있다. . 우상조 기자

이날 관계자들이 옛 성인식으로 상투를 트는 가관례시범을 선보이고 있다. . 우상조 기자

 
옛 학동들이 즐겼던 우리 전통 놀이와 공예도 체험할 수 있다. 체험장을 찾은 시민들은 수묵화 베껴 그리기, 탁본 체험, 나도 장원 급제 OX 퀴즈 등의 체험 행사를 즐길 수 있다. 어린이날인 5일에는 패러슈트 제기차기, 투호, 활쏘기, 비석 치기, 길쌈놀이 등의 전통 놀이를 훈장 선생님과 함께 체험하는 행사도 열렸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훈장선생님과 아이가 함께 강강수월래를 즐기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날 행사에 참여한 훈장선생님과 아이가 함께 강강수월래를 즐기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날 행사에 참여한 시민들이 길쌈놀이를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날 행사에 참여한 시민들이 길쌈놀이를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아버지의 지도아래 한 아이가 활쏘기 체험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아버지의 지도아래 한 아이가 활쏘기 체험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훈장 선생님과 시민들이 오색 천막을 나눠 들고 협동 제기차기를 즐기고 있다. 우상조 기자

훈장 선생님과 시민들이 오색 천막을 나눠 들고 협동 제기차기를 즐기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날 행사에 참여한 한 아이가 자신이 만든 탁본을 들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날 행사에 참여한 한 아이가 자신이 만든 탁본을 들고 있다. 우상조 기자

 
상설 체험관에는 3·1 독립선언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독립지사들의 유묵을 전국 훈장 선생님들이 다시 쓴 '휘호 특별전'이 열린다. 또 서당의 역사와 상식 등을 담은 특별전시도 마련됐다.
휘호 특별전을 찾은 한 훈장 선생님이 전시물을 관람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휘호 특별전을 찾은 한 훈장 선생님이 전시물을 관람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전국의 남녀노소 1200여 명이 응시생으로 참가해 전통서당의 주요 과목인 글짓기(제술), 글쓰기(휘호), 글 읽기(강경)를 겨루는 경연도 열렸다. 참가자들은 의관을 갖춘 채 옛 과거시험을 재현해 열린 제술에서 글솜씨를 겨루고, 어린 학동들은 훈장님 앞에서 ‘동몽선습’ ‘사자소학’ 등의 고전을 암송하는 강경에서 암기 실력을 겨룬다. 
어린이날인 5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제18회 대한민국 서당문화한마당. 휘호 대회 참가자들이 정성스럽게 붓글씨를 쓰고 있다. [연합뉴스]

어린이날인 5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제18회 대한민국 서당문화한마당. 휘호 대회 참가자들이 정성스럽게 붓글씨를 쓰고 있다. [연합뉴스]

어린이날인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잔디광장에서 열린 '제18회 대한민국서당문화한마당 대회'에서 어린이들이 강경대회에 참여하고 있다. '강경'은 조선시대에 과거의 강경과에서 시험관이 지정하여 주는 경서의 대목을 외는 일이다. [뉴시스]

어린이날인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잔디광장에서 열린 '제18회 대한민국서당문화한마당 대회'에서 어린이들이 강경대회에 참여하고 있다. '강경'은 조선시대에 과거의 강경과에서 시험관이 지정하여 주는 경서의 대목을 외는 일이다. [뉴시스]

어린이날인 5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제18회 대한민국 서당문화한마당. 휘호 대회에 참가한 어린이들이 정성스럽게 붓글씨를 쓰고 있다. [연합뉴스]

어린이날인 5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제18회 대한민국 서당문화한마당. 휘호 대회에 참가한 어린이들이 정성스럽게 붓글씨를 쓰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휘호 대회에 참가한 어린이들은 고사리손으로 '입신양명', '필요한 사람이 되자', '우리 모두 독도 사랑' 등의 글귀를 한획 한획 정성스레 쓰며 붓글씨 솜씨를 뽐냈다. 제법 솜씨가 뛰어난 아이들의 작품도 종종 눈에 띄었다.
 
휘호대회에 참가한 한 어린이가 '필요한 사람이 되자'라고 붓글씨를 쓰고 있다. [연합뉴스]

휘호대회에 참가한 한 어린이가 '필요한 사람이 되자'라고 붓글씨를 쓰고 있다. [연합뉴스]

꽃 문양의 한복을 곱게 차려 입은 한 어린이가 붓글씨를 쓰고 있다. 붓글씨를 제법 써 본듯 솜씨가 제법이다. [뉴시스]

꽃 문양의 한복을 곱게 차려 입은 한 어린이가 붓글씨를 쓰고 있다. 붓글씨를 제법 써 본듯 솜씨가 제법이다. [뉴시스]

내공이 느껴지는 참가자도 있었다. [연합뉴스]

내공이 느껴지는 참가자도 있었다. [연합뉴스]

올해는 처음으로 중국에서 고전 교육을 받는 어린이들도 참여했다. 한·중 전통 고전교육문화 교류 차원에서 열리는 특별 경연에는 중국 ‘사해 공자서원’ 소속 어린이 22명이 중국어로 글 읽기와 글쓰기 등에 참여했다. 경연을 마친 한국과 중국 아이들은 딱지치기 등 한국의 전통놀이를 함께 하기도 했다. 언어가 통하지 않음은 문제가 되지 않았다. 아이들은 서툰 영어와 몸짓으로 소통하며 작은 문화 교류를 마쳤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중국 어린이와 한국 어린이가 딱지치기를 하고 있다. 아이들은 서툰 영어와 자국어를 혼용하며 훌륭히 의사소통(?)을 했다. 우상조 기자

이날 행사에 참여한 중국 어린이와 한국 어린이가 딱지치기를 하고 있다. 아이들은 서툰 영어와 자국어를 혼용하며 훌륭히 의사소통(?)을 했다. 우상조 기자

 
6일에는 경연에서 우수한 실력을 발휘한 참가자들에 대한 시상과 함께 행사의 백미인 옛 장원 급제자에게 행해졌던 어사화 수여와 유가 행렬이 이어진다. 또 전통공연인 국립민속국악원의 국악공연과 과거 서당에서 학동들이 심신을 수련하기 위해 행했던 군무인 '영가무도' 공연도 볼 수 있다. 
이날 열린 대형 릴레이 붓글씨 쓰기 행사에 참여한 한 시민은 가족의 행복을 기원했다 .우상조 기자

이날 열린 대형 릴레이 붓글씨 쓰기 행사에 참여한 한 시민은 가족의 행복을 기원했다 .우상조 기자

 
우상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