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희상은 수술받고도 방중, 한국당은 "상황 알잖나" 불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아온 문희상 국회의장이 2일 오후 퇴원하고 있다. [연합뉴스]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아온 문희상 국회의장이 2일 오후 퇴원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은 6일 2박 3일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한다. 의회 외교 차원이다. 문 의장은 리잔수(栗戰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장 등을 만나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중국의 역할을 당부할 예정이다. 한ㆍ중 FTA 후속 협상과 미세먼지 문제 등도 얘기한다. 문 의장의 이번 방문에는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 등 여야 의원도 함께한다.
 
하지만 이번 방중 명단에 자유한국당 의원의 이름은 없다. 당초 한국당 원유철ㆍ홍일표ㆍ김학용 의원도 동행한다고 했지만, 출발 며칠 전 불참 의사를 국회에 전달했다. 홍 의원은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이고, 김 의원은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이다. 한ㆍ중 FTA와 미세먼지 문제의 담당 상임위원장이 빠진 채로 중국을 방문하는 모양새가 됐다. 이계성 국회 대변인은 “의회 외교라는 게 진용을 갖춰 가야 ‘말발’이 서는데, 한국당 의원들이 빠져셔 문 의장이 많이 아쉬워한다”고 전했다.
 
불참으로 입장을 바꾼 한 한국당 의원에게 이유를 물었다. 그는 “우리 당 상황 알지 않느냐. 당이 삭발 투쟁까지 하는 상황인데 중국에 가는 것이 너무 한가한 것이라고 보는 당 내 의원들이 있다. 시기적으로 지금은 좀 그렇다”고 말했다. 선거제 개편안 등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따른 여야 갈등 때문에 예정된 의회 외교도 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한국당 입장에선 패스트트랙 공방 과정에서 문 의장과 얼굴을 붉힌 지 얼마 안됐기 때문에 의장 방중 일정에 따라가는게 꺼림직할 수 밖에 없다. 임이자 한국당 의원은 문 의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하기도 했다. 그러니 국내 정치 논리로만 따지면 방중에 불참하는 게 맞을지 모르겠다.
 
그러나 한국당이 평생 야당만 할게 아니라 집권을 노리는 정당이라면 외교 문제는 좀 더 대범하게 생각해도 괜찮다. 중국은 미국과 더불어 한반도에 가장 큰 영향을 행사하는 국가다. 경제·안보 분야 뿐만 아니라 요즘엔 미세먼지 때문에 더더욱 ‘밀접한’ 사이가 됐다.
 
가령 한국당은 올 초 미세먼지 대란때 문재인 정부가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런 비판에 진정성이 담기려면 미세먼지의 발원지로 지목받는 중국을 찾아가 관계자들에게 대책을 요구해야 하지 않을까.
 
지난 30일 관상동맥 시술(스탠트)을 받은 문 의장도 대중 관계의 중요성을 감안해 예정된 출장길에 나서는데, 국내 정치 논리에 얽매여 제1 야당이 방중을 보이콧 한 건 국익 차원에서 아쉬운 일이다. 싸울 땐 싸우더라도 외교는 힘을 합쳐야 한다.
 
윤성민 정치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