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 ‘체제 붕괴’ 관련 소문 확산…유포자 색출 나서”

[연합뉴스]

[연합뉴스]

최근 북한 내에서 ‘체제 붕괴’ 등의 소문이 빠르게 확산해 당국이 통제에 나섰다고 일본의 ‘아시아프레스’가 5일 보도했다.
 
북한전문매체인 아시아프레스는 이날 복수의 북한 내 취재원을 인용해 “최근 들어 북한 각지에서 ‘결국은 미국과의 전쟁을 치를 것이다’, ‘중국이 우리나라(북한) 붕괴에 대비하기 시작했다’ 등 소문이 퍼지면서 보안 당국이 단속에 나섰다”고 전했다.
 
매체는 “북한 정권 붕괴 뒤 주민들이 집단으로 국경을 넘는 것을 막기 위해 중국군이 접경지대에 추가 배치됐다” 등 소문도 함께 나돌고 있다며, 주로 체제 붕괴와 관련한 내용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한 취재원은 매체를 통해 “(북한) 경제가 날로 악화하고 있기 때문일 수도 있다”며 “장마당에 모이는 사람들이 불만을 직접 입에 담고 있다. ‘혜산만 중국에 넘겨주면 좋겠다’, ‘기왕 북한이 흡수될 거면 중국보단 미국이 좋겠다. 그러면 자본주의가 된다’ 등의 노골적인 표현까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소문이 확산하자 북한 당국은 4월 중순부터 장마당 등을 중심으로 ‘체제 붕괴’에 대한 소문을 퍼뜨리는 사람들에 대한 색출 작업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2015년 개정된 형법 제211조에서 ‘국가에 대한 불신을 조장할 수 있는 허위 소문을 만들거나 유포하는 사람에게 1년 이하의 노동교화형을 처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관련 매체는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로 경제제재 해제·완화에 대한 기대가 사라진 데 따른 북한 주민들의 실망과 불안이 ‘체제 붕괴’에 대한 소문으로 표출되고 있는 것 같다”고 해석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