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버닝썬 VIP석 여배우’ 지목에 한효주 “한번도 간 적 없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배우 한효주(32)가 강남 클럽 버닝썬 관련 의혹을 부인하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한효주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측은 5일 공식입장을 내고 “지난 4일 방영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거론된 버닝썬 JM솔루션 행사와 관련해,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한효주는 해당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한효주는 JM솔루션의 모델일 뿐, 해당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고, 버닝썬이라는 클럽에 단 한 번도 출입한 적이 없다”며 “거듭 당사 소속 배우들은 해당 행사에 단 한 명도 참석하지 않았음을 알려드린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당사는 허위사실을 추측하여 유포하고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모든 SNS, 커뮤니티 게시글과 댓글들을 수집해 책임을 물을 것이며 법적 절차를 토대로 강경 대응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4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이른바 ‘버닝썬 사태’ 발단이 된 폭행 사건 당시 클럽 VIP석에 한 화장품 브랜드의 회식 자리가 마련됐으며, 이 자리에는 여배우 A씨가 동석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한 버닝썬 관계자는 방송에서 당시 VIP들의 마약 투약 의혹을 제기하며 당시 A씨의 상태에 대해 “충혈됐다는 느낌도 있고. 일단 침을 되게 많이 흘렸다”고 설명했다. 방송은 “A씨가 버닝썬 VIP로 통했으며, 유흥업계에선 익히 알려진 인물”이라고 전했다.
 
이후 인터넷상에서는 A씨의 정체를 두고 추측이 이어졌고, 해당 화장품 브랜드 모델로 있던 한효주가 지목됐다.
 
관련기사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