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외국인 여성 불러다 성매매 알선한 30대 무명배우 ‘집유’

[중앙포토]

[중앙포토]

외국인 여성을 고용해 원룸에서 성매매 영업을 한 무명배우가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청주지법 형사2단독 류연중 부장판사는 성매매 알선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된 영화배우 A씨(31)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추징금 108만원을 명령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태국 국적의 불법체류 여성 2명을 고용해 청주의 한 원룸에 머물게 하고 지난해 8월 3일부터 7일까지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인터넷 성매매 알선 사이트에 글을 올린 뒤 이를 보고 연락한 남성들을 원룸으로 안내해 성매매를 알선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성매매 알선 대가로 남성들에게 13만원을 받아 이 중 절반을 자신의 몫으로 챙긴 것으로 확인됐다.
 
류 부장판사는 “범행을 인정하며 잘못을 반성하고 있는데다 처벌 전력이 없다”며 “범행 기간, 영업 규모, 범행으로 얻은 이익 등을 살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A씨는 영화에 경찰 역할로 출연하기도 했으며, 케이블 채널 드라마에도 출연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