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문호 “마약 양성 억울, 어떤 경로로 들어갔는지 나도 몰라”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강남 클럽 '버닝썬' 이문호 대표. [뉴스1]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강남 클럽 '버닝썬' 이문호 대표. [뉴스1]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 이문호 대표의 인터뷰가 뒤늦게 공개됐다.
 
4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이 대표가 지난 3월 마약 반응 검사 결과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것에 대해 제작진에게 억울함을 호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 대표는 해당 인터뷰에서 “억울한 게 많다. 내가 모발이나 소변을 안 줘도 되는 상황이었다. 그런데 처음 폭행당하셨던 김상교씨가 개인 SNS에 나를 저격하는 글을 올려서 자진해서 소변이랑 모발을 경찰 측에 넘겼다”며 “마약을 하는 사람이 아니었기 때문에 당당하니까 낸 것이다”고 말했다.  
 
또 “모발에서 나온 거는 사실인데 어떤 경로로 들어가서 양성이 나왔는지는 모르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남이 준 술에 타 있었다거나 이럴 수 있다는 것이냐”고 제작진이 묻자 “그럴 수 있다”고 답하기도 했다.  
 
한편,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를 받는 이 대표는 영장 재청구 끝에 지난달 19일 구속됐다. 그는 지난해부터 올해 초까지 엑스터시 등 마약류를 15회 이상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이 대표는 지난 3월 한차례 구속영장이 기각됐지만, 경찰이 혐의를 보강해 영장을 재신청한 끝에 4월 19일 결국 구속됐다. 당시 법원은 “수사 진행 경과와 피의자가 수사에 임하는 태도 등을 볼 때 증거 인멸 우려가 있고, 범행이 상당 부분 소명된다”며 이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