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스하키, 2020 월드챔피언십 승격 무산

 
한국 아이스하키대표팀이 4일 카자흐스탄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경기에서 리투아니아에 1-2로 덜미를 잡혔다. [사진 대한아이스하키협회]

한국 아이스하키대표팀이 4일 카자흐스탄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경기에서 리투아니아에 1-2로 덜미를 잡혔다. [사진 대한아이스하키협회]

 

리투아니아에 1-2 덜미

한국남자아이스하키 대표팀의 2020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월드챔피언십(톱디비전) 승격이 좌절됐다.
 
백지선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4일 카자흐스탄 누르술탄에서 열린 2019 IIHF 세계선수권 디비전1 그룹A 4차전에서 복병 리투아니아에 1-2로 덜미를 잡혔다.
 
1, 2차전에서 헝가리와 슬로베니아를 연파했던 한국은 카자흐스탄에 이어 리투아니아에 연패를 당했다. 한국은 2승 2패(승점 6)에 머물렀다. 
 
뒤이어 열린 경기에서 카자흐스탄이 벨라루스를 연장 접전 끝에 3-2로 이겼다. 한국은 5일 오후 7시 벨라루스와 최종전 결과와 관계 없이 2020년 IIHF 월드챔피언십 승격이 무산됐다.  
 
IIHF 주최 대회는 3포인트 시스템이 적용돼 정규 피리어드 승자에 3점, 연장/슛아웃 승자에 2점, 연장/슛아웃 패자에 1점의 승점을 부여한다. 
 
4차전에서 카자흐스탄은 승점 2점을 추가해 승점 11점(3승1연장승)을 기록했다. 승점 1점을 보탠 벨라루스는 승점 10점(3승 1연장패)을 만들었다. 
 
두팀 모두 한국 추격권에서 벗어났다. 디비전1 그룹A 1, 2위팀이 다음시즌 월드챔피언십으로 승격하는데, 한국은 최종전을 이겨도 2위 진입이 불가능하다.
 
한국은 2017년 우크라이나 키예프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D1A 대회에서 2위(4승1패)를 차지, 2018 IIHF 월드챔피언십에 승격했다. 백지선호는 또 한번 기적을 꿈꿨지만 아쉽게 무산됐다.
 
리투아니아전에서 동점골을 터트린 김상욱이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 대한아이스하키협회]

리투아니아전에서 동점골을 터트린 김상욱이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 대한아이스하키협회]

지난해 디비전 1 그룹 B에서 승격한 리투아니아는 개막 후 3연패에 그치던 팀이었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자 경기 흐름은 예상 밖으로 전개됐다.  
 
리투아니아는 체격과 체력을 앞세운 피지컬 플레이로 한국을 강하게 몰아 붙였다. 한국은 장점인 스피드와 조직력을 살리지 못했다. 
 
한국은 1피리어드 13분 17초에 선제골을 내줬다. 13분 7초에 한국 플란트(한라)가 크로스체킹 반칙으로 2분간 퇴장 당해 수적 열세에 몰린 상황에서 타다스 쿠멜리아우스카스에게 실점했다. 
 
한국은 2피리어를 0-1로 마쳤다. 한국은 3피리어드 2분 26초에 김상욱(한라)의 득점포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돈구가 공격 지역 블루라인 왼쪽을 통과한 후 장거리 리스트샷을 날렸다. 골리에 리바운드된 퍽을 골 크리스 정면의 김상욱이 백핸드샷으로 골 네트를 흔들었다. 
 
김상욱의 대회 4호골. 김상욱은 4일까지 4경기에서 4골 3어시스트를 기록, 골과 포인트(골+어시스트) 선두를 달렸다.
 
하지만 한국은 9분 32초에 파울리우스 긴타우타스에 결승골을 허용했다. 동점골을 뽑아내는데 실패했다.
 
한국은 4차전까지 치른 4일 밤 현재 3위를 달리고 있다. 한국은 최종전 결과에 따라 3위 혹은 4위로 대회를 마감하게 됐다. 벨라루스를 이길 경우 3위가 확정되지만, 질 경우에도 다른 팀 경기 결과에 따라 3위가 가능하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