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청용 풀타임' 보훔, 마그데부르크에 4-2 승리



이청용(보훔)이 풀타임 출전으로 소속팀의 승리에 힘을 보탰다.

보훔은 4일(한국시간) 독일 보훔의 보노비아 루흐르슈타디온에서 열린 2018~2019시즌 독일 분데스리가2(2부리그) 32라운드 마그데부르크와의 경기에서 4-2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11승9무12패(승점42)를 기록한 보훔은 10위로 한 계단 뛰어올랐다.

전반 42분 실비에 간불라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은 보훔은 후반 5분 도미니크 바움가르트너의 추가골과 후반 16분 터진 톰 베일란드트의 쐐기골로 3-0으로 앞서나갔다. 3분 뒤 마그데부르크의 마리우스 뷜테르가 만회골을 넣으며 3-1로 추격에 나섰지만 베일란드트가 또다시 골을 터뜨리며 추격 의지를 완벽하게 봉쇄했다.

이후 보훔은 후반 42분 마그데부르크의 크리스티안 베크에게 헤딩으로 또다시 골을 내줬지만 추가 실점을 막으면서 2골차 승리를 맛봤다.

한편 함부르크의 황희찬은 잉골슈타트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해 약 64분간 뛰었으나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는 못했다. 함부르크는 잉골슈타트에 0-3으로 패해 5경기 연속 무승(2무3패)로 15승8무9패(4위)를 유지하는데 만족해야 했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