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딸 76억 부정입학 의혹' 제약사 회장 "회사와 무관한 내 돈"

스탠포드대 부정입학 사건 주인공인 자오타오(오른쪽)와 딸 자오위쓰. [사진 자오위쓰 개인방송·부창제약 홈페이지]

스탠포드대 부정입학 사건 주인공인 자오타오(오른쪽)와 딸 자오위쓰. [사진 자오위쓰 개인방송·부창제약 홈페이지]

미국 명문 스탠퍼드대학에 딸을 입학시키려 입시 브로커에게 650만달러(약 76억원)의 뒷돈을 건넸다는 의혹에 휩싸인 중국의 제약사 회장이 이번 스캔들은 회사와 무관한 개인사라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사과는 하지 않았다.
 
중국 상장사인 부창(步長)제약의 자오타오(趙濤·53·싱가포르 국적) 회장은 3일 오후 회사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을 통해 "본인의 딸이 미국 유학 중 벌어진 일은 개인과 가족의 행위에 속하는 것으로 그 자금은 부창제약과는 무관하다"며 "부창제약 재무 상황에 어떤 영향도 끼치지 않는다"고 밝혔다.
 
자오 회장은 "부창제약은 상장사로서 운영과 관리가 독립적으로 이뤄지고 있고 내부 통제 시스템도 완비돼 있다"며 "본인의 사적 일이 회사의 정상적 운영에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자오 회장은 세계적으로 큰 화제가 된 입시 비리 사건에 본인이 연루된 것과 관련해 별도의 유감이나 사과를 표명하지는 않았다. 오히려 "미국의 입시 컨설턴트인 윌리엄 릭 싱어에게 건넨 650만달러가 합법적인 대학 기부금인 줄 알았다"면서 "싱어에게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자오타오의 딸인 자오위쓰(趙雨思·영어명 몰리 자오)는 2017년 스탠퍼드대학에 요트 특기생으로 입학했다. 하지만 미국 연방 검찰과 연방수사국(FBI)의 수사 결과 자오타오는 부정입학을 위해 싱어에게 650만달러를 지불했고 이 가운데 일부 금액은 실제로 스탠퍼드대학의 요트 코치에게 건네진 것으로 드러났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