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무일 "기소 독점 변화 필요…국민 기본권 빈틈 없어야"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이 민주주의 원리에 반한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힌 문무일 검찰총장이 4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이 민주주의 원리에 반한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힌 문무일 검찰총장이 4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해외 출장 중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대입장을 밝힌 문무일 검찰 총장이 해외 순방일정을 취소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조기 귀국했다.
 
문 총장은 4일 오전 8시 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취재진을 만나 "과거 검찰의 업무 수행에 관한 시대적 지적이 있다는 것 잘 알고 있다. 저 또한 업무수행 방식에 변화가 필요하다는 데 동의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어떤 경우에도 국민의 기본권 보호에 빈틈이 생기는 경우는 없어야 한다"면서 "국가의 수사권능 작용에 혼선이 발생해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또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에 관해서는 "검찰 기소 독점에 관해 변화가 필요하다고 여러번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검경의 입장 차이에 대해서는 조만간 차분하게 입장을 말씀 드릴 기회를 갖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조직 이기주의를 언급하며 '겸손하고 진지하게 논의하라'고 당부한 것에 대해서는 "옳은 말씀이라고 생각한다. 나름 사정이 있으실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문 총장은 검찰 내부 분위기와 향후 대응 방향에 대해서 "긴박하게 하지 않겠다. 차차 알아보고 차분하게 대응하겠다"며 "상세히 말씀드릴 기회를 갖도록 하겠다"는 답변만을 내놓았다. 다만 향후 거취에 대한 질문에는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 공무원으로 근무하며 자리를 탐한 적 없다"고 답했다.
 
지난달 28일 출국해 당초 오는 9일 귀국할 계획이었던 문 총장은 예정돼 있던 에콰도르 대검 방문일정을 취소하고 이날 귀국했다. 돌연 출장을 중단한 배경엔 패스트트랙 안건 지정에 대한 문 총장의 공개 반대표명 뒤 정치권에서 '검찰 수장의 기득권 지키기' 등 비판이 제기되는 상황이 고려된 면이 있어 보인다.  
 
문 총장은 지난 1일 해외순방 중 대검찰청 대변인실을 통해 "현재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법률안들은 견제와 균형이라는 민주주의 원리에 반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