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리뷰IS] '프듀X101' 첫방, 숙제로 남은 패턴 반복의 피로감


'프로듀스' 시리즈가 또 돌아왔다. 누가 데뷔할까 기대보단 '또'라는 피로감이 크다. 세 번의 경험으로 '프듀 고수'가 된 국민 프로듀서와 제작진의 대결이다.

지난 3일 첫 방송된 Mnet '프로듀스X101'은 남자편으로 꾸며져 11명의 데뷔 멤버를 선발하는 여정의 시작을 보여줬다. 이전 시즌과 차별화된 선발방식을 구축했다. 10명의 상위 등수 연습생에 'X' 멤버가 데뷔하게 된다. 'X'는 총 4번의 투표 결과를 합산해 가장 높은 득표수를 받은 연습생이다. 안준영PD는 "나름대로의 장치로 기시감을 줄이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규칙은 바뀌었어도 속은 같았다. 등장부터 등급별 심사까지, 화제성 있는 연습생들을 주목해나가는 과정도 앞선 시즌을 반복했다. 특히 이전 시즌 출연자의 후배 연습생들이 대거 나와 소속사에 대한 궁금증은 사라진지 오래였다. SM엔터테인먼트그룹의 모델회사 에스팀은 시즌2에서 YG 로고로 낚시했던 모델 회사 YG플러스의 패턴 그대로 소개됐다. 젤리피쉬 로고는 앞선 시즌과 같이 '붕어빵'으로 주목받았고, CJENM 음악사업부문 레이블 스톤뮤직 역시 참가했다.

아이즈원 권은비·김채원을 배출한 울림, 워너원 박지훈이 속한 마루기획, 아이오아이 정채연을 낸 MBK, 이대휘·박우진을 워너원으로 보낸 브랜뉴뮤직, 아이오아이 최유정 ·김도연과 워너원 옹성우를 데뷔 시킨 판타지오, 시즌3의 '픽'논란에 휩싸였던 위에화와 스타쉽 소속 연습생들이 등장했다. 워너원 배진영은 소속사 씨나인 연습생에 "자신감은 무조건 있어야 한다. 나처럼 하면 안 된다. 자신감을 꼭 갖고 파이팅해서 좋은 소식 들려주길 바란다"고 직접 응원했다.

처음 나온 소속사들도 있었다. 하이라이트가 설립한 어라운드어스, 여자친구 속한 쏘스뮤직, 모모랜드 속한 MLD엔터테인먼트 등이 소개됐고 특히 YG의 첫 출연이 연습생들 사이에서 화제였다. 남태현이 설립한 더사우스에선 남태현 동생 남동현이 출연했다. 남태현은 "나한테 궁금한 거 없냐. 너 생각보다 많이 힘들거야. 각오는 되어 있니. 음악은 언제부터지? 아이돌이 하고 싶어? 등수에 연연하지 말고 배운다고 생각해. 그런데 너 아이돌이 언제부터 하고 싶었는데? 네가 열심히 연습하고 있는 것 같아서 마음이 놓인다"라며 속사포 질문과 조언을 쏟아냈다.

개인연습생들 중에선 드라마 '스카이캐슬'에 출연한 이유진이 눈길을 끌었다. 그는 "극중 수한이는 피라미드 중간이 좋다는데 목표는 1위"라고 했다. 마이틴(뮤직웍스), 빅톤(플랜에이), 업텐션(티오피미디어)까지 데뷔 아이돌 출전도 있었다. 인기를 시작부터 얻고 가는 것에 대한 반칙 이야기도 앞선 시즌과 똑같이 지적됐다. 한 연습생은 "반칙 아니야? 투표 수가 다를 것 같은데"라고 걱정했다.

연습생 등장만으로 1위 의자에 앉은 연습생은 JYP 소속 윤서빈이었다. 윤서빈은 전 YG 연습생인 이미담(AAP.Y)과 한손 팔굽혀펴기를 해 1위 의자를 쟁취했다. 1초컷 승리에 주변에선 "다가졌다. 잘생겼고 힘도 세고 1등 의자에도 앉았다"는 부러운 반응이 이어졌다. 하지만 1위 의자는 순간일 뿐. '프로듀스X101' 트레이너의 등장과 함께 연습생 등급 평가로 본격적인 경쟁의 서막을 알렸다.

무려 130분에 달하는 1화 방송이었지만 앞선 시즌에서 본 그림들에 신선함은 없었다. 이어지는 미션 수행 과정에서 제작진이 어떤 변화를 주어 국민프로듀서 마음을 사로잡을지 관심이 모인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