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기동물과 찰칵" 모델 조하얀X곽지수X은수, 캠페인 재능기부



 
모델 조하얀, 곽지수, 은수가 유기동물입양 캠페인에 참여했다.
 
모델 조하얀, 곽지수, 은수는 최근 유기동물입양 캠페인에 참여, 유기견 찐빵,베르,치즈와 함께 화보 촬영을 진행하며 재능기부에 앞장섰다.
 
해당 캠페인은 유기동물을 구조해 검진, 치료 후 가정에 입양하는 일을 진행하고 있는 유기동물보호단체 리본과, 유기동물입양 캠페인 센터 쥬뗌므에서 '사지마세요, 입양하세요'라는 슬로건으로 유기견을 좋은 가정으로 입양 보내는 취지를 담아 기획했다.

캠페인에 참여한 은수는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반려동물을 예쁘고 귀엽다고 너무 쉽게 선택하고 나중엔 책임을 회피하고 유기하는 것이 마음이 아프다"고 토로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연간 10만마리 이상의 반려동물이 유기가 되고, 일부 유기동물들을 일반 가정으로 입양되지만 많은 유기동물들이 병으로 죽거나 안락사 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하지만 국내 보호시설에서 수용할 수 있는 개체수는 극히 제한적이고, 보호시설 대부분이 입양홍보를 할수 있는 인원이 턱없이 부족해 입양 이후에도 사후관리 시스템이 부재한 상황을 안고 있다.

유기동물 캠페인 센터 쥬템므는 환경이 열악하거나 입양 홍보가 간절한 유기동물 보호시설의 실태를 파악하고 직접 찾아가 입양 홍보에 필요한 사진 촬영 지원과 새로운 가족을 만날 수 있게 입양 홍보를 돕고, 유기동물 입양 문화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캠페인을 보여 주고자 노력하고 있다.

최현호 센터장은 "반려인과 비반려인 모두 생명 존중에 대한 성숙한 의식을 갖춘 국민이 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