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토드 월터스 美공군 대장, 나토 연합군 최고사령관 취임

토드 월터스 나토 신임 연합군 최고사령관.[EPA=연합뉴스]

토드 월터스 나토 신임 연합군 최고사령관.[EPA=연합뉴스]

토드 월터스 미국 공군 대장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연합군 최고사령관에 3일(현지시간) 취임했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월터스 신임 최고사령관은 이날 나토 본부가 있는 벨기에 남부 몽스에서 임무 교대식을 하고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월터스 최고사령관은 파일럿 출신으로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에서 복무한 바 있다. 그는 과거 미 합참의 작전 장교를 지냈으며, 미국의 대 러시아 군사 정책에 관여한 경험도 있다. 최근 수년간 유럽 미 공군과 아프리카 미 공군, 나토의 동맹공군사령부(AIRCOM) 등을 이끌었다.
 
올해 창설 70주년을 맞은 나토의 연합군 최고사령관은 전통적으로 미군 장성 출신이 맡아왔다.
 
월터스 최고사령관은 미 유럽사령부 사령관직도 겸임할 예정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월 퇴역하는 커티스 스캐퍼로티 최고사령관 후임으로 월터스를 지명한 바 있다. 스캐퍼로티 전임 사령관은 2016년 5월부터 3년간 나토 연합군을 이끌었다.
 
이날 임무교대식에 참석한 옌스 스톨텐베르크 나토 사무총장은 "나토 연합군 최고사령관직은 세계에서 가장 도전적이면서도 가장 중요한 군사 직책"이라고 강조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