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사무장 병원' 고발 사건 '등록'도 안하고 무마 의혹

부산경찰청 전경. [사진 부산경찰청]

부산경찰청 전경. [사진 부산경찰청]

경찰이 '사무장 병원' 고발 사건을 무마한 의혹으로 감사원 조사를 받고 있다. 감사원은 경찰이 사무장 병원 이사장이던 전직 경찰의 청탁을 받고 수사를 무마한 게 아니냐고 의심하고 있다.  
 
3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감사원은 부산경찰청 소속 경찰 3명을 조사하고 있다. 이들은 2015년 5월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의사 명의를 빌려 운영하는 이른바 '사무장 병원'을 경찰에 고발했는데 수사 착수도 하지 않고 무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채널A에 따르면 사무장 병원 이사장 A씨는 사건 무마 의혹을 받는 경찰관들과 부산지역 같은 경찰서에 근무했으며 절친한 동료 사이였다.
 
이들은 경찰 전산시스템인 킥스(KICS)에 사건을 등록하지도 않고 국민건강보험공단에 '해당 병원에 별다른 문제가 없다'며 2016년 말 공단에 내사 종결했다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또 건보공단이 병원에 대한 수사를 의뢰하기 넉달 전, 이사장직에서 일반 이사로 자리를 옮긴 것으로 드러났다. 감사원은 이를 경찰 조사를 피하기 위한 꼼수로 봤다. 감사원은 건강보험공단을 감사하던 중 경찰 수사 과정에 수상한 점을 발견하고 조사에 착수했다.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현재 감사원이 조사 중이라 해당 경찰관 3명에게 사건 무마 여부 등 진상을 파악하고 관련 병원에 대한 재수사를 지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