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법원 "안철수 논문 표절 의혹 보도 MBC기자 해고는 무효"

서울 마포구 공덕동 서울서부지방법원. [뉴스1]

서울 마포구 공덕동 서울서부지방법원. [뉴스1]

 
적폐청산을 목적으로 출범한 ‘MBC 정상화위원회’가 해고한 기자를 복직시키라는 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서울서부지법은 3일 2012년 대선 때 안철수 당시 후보의 논문 표절 의혹을 보도한 현 모 전 MBC 기자가 낸 해고무효확인 소송에서 MBC의 해고 처분이 무효라고 판단했다. 
 
앞서 지난해 5월 정상화위원회는 해당 보도가 제보 검증이 부족했고 사실 확인에 오류가 있었다는 등의 이유로 현 기자에게 해고 처분을 내렸다. 정상화위원회는 현 기자의 보도가 방송제작 가이드라인과 윤리강령 위반했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법원은 현 기자 해고의 근거가 된 판단을 한 이 방송사 정상화위원회의 운영규정 중 출석, 답변, 자료 제출 의무권과 징계요구권은 취업규칙의 불이익 변경에 해당하며 노조나 근로자의 동의를 얻지 못해 효력이 없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또 징계 사유가 발생한 날로부터 5년 후 징계가 이뤄져 해고 처분은 재량권을 넘은 과잉징계라고 판시했다.
 
MBC 측은 판결문을 본 뒤 향후 계획을 다시 밝히겠다는 입장이다.  
 
지난해 1월 출범한 정상화위원회에 대해 올해 1월 법원은 운영 조항에 대한 효력 정지 결정을 내렸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