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어린이날 ‘강원도 산불 피해’ 초등생 靑 초청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5월 5일 청와대에서 도서·벽지 지역과 접경 지역의 초등학교에 다니는 어린이들을 초청해 눈높이를 맞춰 인사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5월 5일 청와대에서 도서·벽지 지역과 접경 지역의 초등학교에 다니는 어린이들을 초청해 눈높이를 맞춰 인사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제97회 어린이날인 5일 강원도 지역 산불 피해 지역 초등학생 등을 만난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이들을 포함한 256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어린이날 행사를 가질 예정이라고 3일 밝혔다.  
 
산불 피해 지역 초등학생 외에도 지난달 강원도 산불 진화에 투입된 소방관·군인·경찰관 자녀들도 초청됐다.  

 
지난달 5일 문 대통령 참석 식목일 행사가 열릴 예정이었던 경북 봉화 서벽초등학교 학생들도 청와대를 찾는다. 당시 식목일 행사는 산불 여파로 취소됐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독립유공자 후손 가정의 어린이도 초청했으며, 한부모·미혼모·다문화·다둥이 가정 어린이, 국공립 어린이집 및 유치원에 다니는 어린이, 온종일 돌봄 이용 아동 등을 고루 초청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또 지난 3월 ‘세계 물의 날’ 행사 공연 시 청와대 초청을 약속한 대구 시립 소년소녀어린이합창단도 청와대를 찾는다.  

 
행사 제목은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우리들은 미래의 영웅’이다. 어린이들에게 독립유공자·군인·경찰·소방관·유튜버·아이돌 등을 직간접적으로 만나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생각나는 영웅은 강원도 산불 진화에 노력했던 소방관·군인·경찰들”이라며 소방관들을 직접 격려할 예정이다. 
 
또 “어린이들은 각자가 우리나라의 주인공이고 작은 영웅”이라는 응원 메시지도 낸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어린이들은 본관 집무실을 관람하고, 체험형 테마파크로 꾸민 영빈관에서 자유 시간을 가진 후 허팝·헤이지니·럭키강이 등 인기 유튜버를 만난다. 
 
문 대통령 부부는 행사 마지막 순서로 어린이들과 함께 뮤지컬 ‘런닝맨 마지막 승자’를 관람한다.  
 
행사 종료 후에는 어린이들과 보호자들은 친환경 도시락으로 식사한 뒤 의전 차량 탑승 체험을 한다.  
 
문 대통령 부부는 어린이들에게 청와대 로고가 새겨진 학용품 등을 선물할 예정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