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레나 실소유주 운영 클럽에서 금품 받은 현직 경찰 2명 구속영장 신청

경찰마크 [중앙포토]

경찰마크 [중앙포토]

서울 강남 클럽 ‘아레나’의 실소유주로 지목된 강모(46ㆍ구속)씨가 운영하던 클럽 중 하나로부터 미성년자 출입사건 수사 무마 대가로 금품을 받은 경찰관 2명에 대한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강남 클럽 '버닝썬' 사건을 계기로 클럽과 경찰 간의 유착 수사를 하던 경찰이 현직 경찰관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3일 뇌물수수 혐의로 입건된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소속 A경위와 강남경찰서 소속 B경사에 대해 이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수대 관계자는 “강씨가 실소유한 것으로 추정되는 클럽들과 (공무원들과의) 유착 수사를 하던 중 첩보를 입수했다”며 “2017년 12월 강씨가 소유한 강남 소재 클럽에 청소년 출입 사건이 있었으나 불기소로 송치된 사건 처리에 관여한 경찰관 2명이 각각 수백만원 상당의 금품을 수수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미성년자 출입 사건을 담당했던 강남경찰서 경제팀 소속 A경사는 평소 잘 알고 지내던 서울청 광역수사대 소속 B경위를 통해 해당 사건을 무마해달라는 청탁을 받았다. 사건이 발생한 이듬해 이들은 클럽 측으로부터 각각 수백만원의 금품을 받았다. A경사에게는 사후수뢰, B경위에게는 알선수뢰 혐의가 적용됐다. 
 
특히 B경위는 입건 직전까지 클럽 버닝썬 미성년자 출입 무마 사건을 수사하던 광수대 2계에 소속돼있어 "비리 경찰이 유착 수사를 하는 셈"이라는 논란이 생기기도 했다.  
 
이들을 포함해 현재까지 입건된 현직 경찰은 총 8명이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