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린이날에 ‘어린이 교통사고’ 제일 많다

어린이날인 5월 5일에 1년 중 12세 이하 어린이교통사고가 가장 자주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앙포토·연합뉴스]

어린이날인 5월 5일에 1년 중 12세 이하 어린이교통사고가 가장 자주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앙포토·연합뉴스]

어린이날인 5월 5일에 1년 중 12세 이하 어린이 교통사고가 가장 자주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3일 도로교통공단이 2009년∼2018년 발생한 어린이교통사고 12만3157건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이 중 5월에 발생한 사고가 1만3326건(10.8%)으로 가장 많았다. 특히 어린이날인 5일은 평균 60.9건의 사고가 발생해 연중 어린이 교통사고가 가장 잦았다. 하루 평균 60.9건은 10년간 일평균 33.7건에 비해 두 배 가까운 수치다.
 
어린이날 발생한 교통사고로 죽거나 다친 어린이는 847명 중엔 차량 승차 중 사상자가 618명(73%)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보행 상태에서 발생한 사상자가 180명(21.3%), 자전거 승차 중 41명(4.8%)이었다. 어린이날 어린이 보행사고는 도로를 횡단하던 중에 발생한 사상자 비율이 66.7%로 가장 높았고 그 중 73.3%는 무단횡단으로 인한 사고였다. 승차 중 사상자의 경우 안전띠 착용 여부가 확인된 어린이 가운데 38.4%는 안전띠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지난해 12세 이하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34명으로 전년 대비 37%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 “차량 탑승 시 안전띠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며 “운전자는 차량 정차나 출발 시 차량 주변에 어린이가 없는 것을 반드시 눈으로 확인하고 운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