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화의 희열2' 조수미, 상상초월 예술가의 삶 공개


‘대화의 희열2’ 세계적 소프라노 조수미의 상상초월 예술가의 삶이 공개된다.

4일 방송되는 KBS 2TV ‘대화의 희열2’의 7번째 주인공은 ‘천상의 목소리’로 불리는 세계적 소프라노 조수미다. 조수미는 전 세계 클래식 음악계의 살아있는 레전드로, 또 자랑스러운 한국인으로 사랑받고 있는 인물.

1년 365일을 바쁜 스케줄 속에 보내는 조수미는 2달 정도 집에 못 들어가는 것은 기본일 정도로 세계 곳곳을 돌아다니며 빼곡한 일정을 소화해내고 있다고 한다. 이렇게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조수미는 비행기에서 내리면 바로 노래를 부를 수 있는 컨디션을 만들기 위해 철저한 준비와 노력을 한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조수미는 화장실을 남다른 공간으로 사용한 일화를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화장실에서 노래를 한다”고 말한 조수미는 비행기, 기차 등 장소를 가리지 않고 화장실에서 목을 풀 수밖에 없던 사연을 털어놓았다. 특히 2014년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 당시 조수미는 화장실에서 노래 연습을 하다가 사람들에게 오해를 받았다고 말해, 출연진들을 빵 터지게 만들었다.

상상을 초월하는 세계적 예술가 조수미의 삶은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대중에게 알려진 조수미가 되기까지 그녀는 어떤 노력과 준비의 과정을 겪었을까. 또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느라 아쉬움으로 남은 그녀의 애틋한 가족사, 조수미를 예술가의 길로 이끈 애증의 존재 어머니를 향한 사모곡 등이 가슴 뜨거운 대화의 울림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