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퇴 요구한 당직자들 잘랐다…손학규 반격, 바른미래 대혼돈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바른정당계의 사퇴 압박을 받아왔던 손학규 대표가 반격에 나서면서 바른미래당을 둘러싼 내전 양상이 일촉즉발의 수준으로 치닫고 있다. 1일 지명직 최고위원을 임명한 손 대표는 3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도부 퇴진 요구에 대해 “해당 행위”라고 반박하는 한편 관련 당직자도 징계했다.
 

당지도부, 안철수·유승민 등판 요구 반박
김관영은 “유승민, 한국당에 합당 시그널”
하태경 "손, 민주주의 초심 잃어" 재반박

손 대표는 2일  전ㆍ현직 지역위원장들이 ‘안철수ㆍ유승민 공동체제 출범’을 촉구한 것과 관련, “근거 없는 소문을 사실인 것처럼 유포해서는 안 된다”며 “당헌ㆍ당규를 정면으로 위반할 뿐 아니라 계파 패권주의를 부활하겠다는 것”이라며 비판했다. 또 “이런 해당 행위를 계속하는 당원은 징계절차에 따라 조치하겠다”며 “앞으로 구체적인 조치가 나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도 유승민 의원을 직접 거론하며 바른정당계 공격에 나섰다. 김 원내대표는 “당 안팎에서 '바른미래당이 한국당과 통합이나 연대할 수 있다'는 어처구니없는 얘기들이 계속 나온다”며 “유(승민) 의원께서 개혁을 기대할 수 없는 정당에게 통합 메시지로 오해 받을 수 있는 말씀을 보내는 것은 조건부이지만 그 말을 듣는 입장에서는 명분을 만들어달라는 시그널로 보일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내년 총선 때 3번 달고 출마하겠다는 결기를 가져야 한다. 자강에 집중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전 대표가 2일 오후 서울 경희대학교에서 열린 제5회 로고스 오푸스 심포지엄에서 특별 강연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유승민 전 대표가 2일 오후 서울 경희대학교에서 열린 제5회 로고스 오푸스 심포지엄에서 특별 강연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당내에선 당 지도부가 바른정당계와의 정면 대결을 피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확고히 굳힌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실제로 바른미래당은 이날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도부 총사퇴와 ‘안철수ㆍ유승민 공동 체제’ 출범 요구에 동참한 당직자 2명을 전격 해임했다. 이날 해임된 현명철 전략홍보위원장과 임호영 법률위원장은 모두 바른정당계 당직자다.
 
한편 전날 지명직 최고위원으로 임명된 문병호 최고위원도 이날 회의에서 “한 달 이상 숙식하며 선거를 지원한 손 대표가 무슨 죄냐”며 “당 지지도 하락의 근본적 책임은 안철수, 유승민에 있다”며 지도부 지원 사격에 나섰다. 문 최고위원과 함께 지명된 주승용 최고위원은 지역 행사 참여를 이유로 이날 불참했다.
 
2일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지도부 총사퇴를 위한 전·현직위원장 및 정무직 당직자 결의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연합뉴스]

2일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지도부 총사퇴를 위한 전·현직위원장 및 정무직 당직자 결의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연합뉴스]

바른정당계는 재반격했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 “손 대표는 민주주의 초심을 잃었다. 자신을 비판했다는 이유 하나로 당 중앙조직 위원장 2명을 멋대로 해임했다. 민주적 절차 무시가 도를 넘어 독단과 아집만 남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손 대표 독단에 맞서 당의 변화를 요구하는 목소리는 바른미래당 전체의 3분의 2에 달한다. 7명의 최고위원 중 5명이 최고위원회 참석을 거부하고 있고 전·현직 지역위원장과 정무직 당직자 132명이 손 대표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당원의 목소리도 마찬가지”라고 압박했다.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이 29일 밤 국회 예결위원회 회의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장을 방문한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을 찾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이 29일 밤 국회 예결위원회 회의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장을 방문한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을 찾고 있다. [연합뉴스]

지상욱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단지 의견이 다르다고, 본인을 비판했다고 창당 동지들을 내버리려고 하느냐”며 “손 대표는 더는 당을 사당화하지 말고 즉각 사퇴하는 게 최소한의 예의”라고 재차 사퇴를 요구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