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엔진 3개 달고 ‘싹쓸이 조업’ 하던 불법 중국어선…시속 70㎞로 도주하다 붙잡혀

3일 인천 소연평도서 불법 어업활동을 하다 해경에 나포된 중국어선. [사진 중부지방해양경찰청]

3일 인천 소연평도서 불법 어업활동을 하다 해경에 나포된 중국어선. [사진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서해 북단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불법조업을 한 중국어선이 해경의 정선 명령을 거부하고 달아나다 나포됐다.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서해5도특별경비단은 영해 및 접속수역법 위반 혐의로 1.5t급 중국어선 1척을 나포했다고 3일 밝혔다.
 
이 중국어선은 이날 오전 1시30분쯤 인천시 옹진군 소연평도 동방 15㎞ 해상에서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9㎞가량 침범해 치고빠지기식(게릴라식)으로 불법조업을 한 혐의다.  
 
엔진을 3개나 단 고속보트 형태인 이 중국어선은 ‘싹쓸이 조업’을 해왔으며, 나포 작전에 나선 해경이 정선 명령을 하자 시속 70㎞의 속도로 도주하던 중 엔진 과부하로 멈춰서면서 해경에 붙잡혔다.
 
나포 당시 중국어선에는 선장 등 선원 5명이 타고 있었으며 범게와 소라 등 어획물 75㎏도 발견됐다.
 
해경은 중국인 선원들을 서해5도특별경비단 전용부두로 압송해 선장 등을 상대로 불법 어업활동 경위 등을 상세히 조사할 예정이다. 해경 관계자는 “우리 영해 수호를 위해 불법 어업 단속 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서해5도 특별경비단은 최근 1주일 사이 불법 중국어선 5척을 붙잡는 등 올해에만 모두 9척을 나포했다.
 
3일 인천 소연평도서 불법 어업활동을 하다 해경에 나포된 중국어선. [사진 중부지방해양경찰청]

3일 인천 소연평도서 불법 어업활동을 하다 해경에 나포된 중국어선. [사진 중부지방해양경찰청]

3일 인천 소연평도서 불법 어업활동을 하다 해경에 나포된 중국어선.[사진 중부지방해양경찰청]

3일 인천 소연평도서 불법 어업활동을 하다 해경에 나포된 중국어선.[사진 중부지방해양경찰청]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