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새 軍지휘부에 “군사적 긴장 완화 통한 남북 신뢰구축” 지시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군 현안보고를 받기 위해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군 현안보고를 받기 위해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새로 구성된 군(軍) 지휘부로부터 주요 국방현안들을 보고받고  “9·19 군사합의를 성실하게 이행해 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 완화를 통한 남북 간 신뢰구축의 토대를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정경두 국방부장관, 박한기 합동참모본부의장, 서욱 육군참모총장,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원인철 공군참모총장, 이승도 해병대사령관으로부터 국방 현안들을 보고받았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급변하는 한반도 환경을 고려해 절치부심의 각오로 ‘국방개혁 2.0’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굳건한 한미동맹의 기반 위에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지켜나가는 역량을 갖춘 강한 군대를 만들도록 2020년 국방예산을 편성하라”고 주문했다.
 
이날 군 지휘부는 ‘국방개혁 2.0’ 추진상황과 9·19 남북군사합의 이행 상황, 2020년 국방예산 편성 방향 등을 보고했다.  
 
지휘부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한미 간 충분한 협의를 통해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보고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한미동맹 차원의 긴밀한 협의 하에 우리의 안보 능력이 더욱 강화되는 방향으로 추진해 나가도록 해 달라”고 주문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