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농가 평균소득 4000만원대 진입…5년래 최대 폭 증가

지난해 농가 소득이 5년래 최대 폭으로 늘며 4000만 원대에 진입했다. 
 
통계청이 3일 발표한 ‘2018년 농가 및 어가경제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농가 평균소득은 4207만원으로 전년(3824만원)보다 10%(383만원) 늘었다. 증가율은 2013년 이후 최고, 액수로는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03년 이후 최대이다.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농식품부는 “지난 10년간 1000만원 수준에서 정체됐던 농업소득이 지난해 크게  증가했다”며 “농산물 수급 안정 정책이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실제 농작물 재배나 가축 사육 등으로 얻는 농업소득은 2017년 1005만원에서 2018년 1292만원으로 28.6% 증가했다. 과거 폭락을 거듭했던 쌀값이 안정세를 찾은 영향을 받았다  지난해 수확기 산지 쌀값이 80㎏ 기준 19만3568원으로 1년 전 15만3213원에서 26.3% 올랐다. 한우ㆍ계란ㆍ우유 등의 가격 상승도 보탬이 됐다. 여기에 매년 닭ㆍ오리 수백ㆍ수천만 마리를 살처분해야 했던 가축전염병 조류 인플루엔자(AI)가 5년 만에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은 것도 축산 농가의 소득을 끌어올렸다.  
 
농가 사업이 다각화하면서 농업 외 소득도 2017년 1627만원에서 지난해 1695만원으로 4.2%(68만원) 늘었다. 단순히 농축산물을 생산하는 데 그치지 않고, 이를 가공상품으로 만들어 팔거나 숙박ㆍ음식점 등으로 관광상품화 하며 부가 소득을 올렸다는 게 농식품부의 설명이다.  
 
기초연금과 각종 농업보조금 등이 포함된 ‘이전소득’은 11.1%(890만→989만원) 늘었다. 지난해 65세 이상 노인에 대한 기초연금이 월 20만원에서 25만원으로 오르고, 쌀·밭·조건불리 직불금 단가가 ㏊당 각각 5만원 인상된 결과로 풀이된다.
그러나 지난해 농가 자산은 줄고 부채가 많이 늘어났다. 농가 평균자산은 전년보다 2% 줄어든 4억9569만원이었다. 농가 자산이 감소한 것은 2013년(-1.8%) 이후 5년 만에 처음이다. 부채는 26.1% 증가해 평균 3327만원을 기록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농가가 축산이나 제조업 등 겸업을 하면서 보유하고 있던 금융자산을 상당 부분 쓴 것으로 보인다”며 “스마트팜 등 농업시설 투자를 위해 부채가 늘어난 것으로 파악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어가의 평균소득은 5184만원으로 1년 전보다 5.8% 증가했다. 역대 최고치다. 다만 이는 이전소득이 68.3% 급증한 영향이 컸다. 어류를 어획하거나 양식하며 벌어들인 어업소득은 2567만원으로 3.8% 감소했고, 어업 외 소득은 1352만원으로 7.5% 증가했다.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