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억울해 죽겠다” 노래방 불법 영업 신고자 경찰서 나선 후 숨진 채 발견

노래방 마이크. [사진 픽사베이]

노래방 마이크. [사진 픽사베이]

노래방 불법 영업과 폭행 등을 신고하겠다며 경찰서를 찾았던 5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일 전남 목포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10분쯤 목포시 용당동 유달경기장 철문에서 A씨(54)가 숨진 채 발견됐다.
 
앞서 A씨는 이날 0시 58분쯤 목포시 죽교동 한 노래방에서 112에 전화를 걸어 “노래방에서 주류 제공 등 불법 영업을 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A씨는 현장에 출동한 인근 파출소 경찰관들과 파출소에 갔으나 경찰서에서 진술하겠다고 해 다시 경찰서로 이동했다.
 
A씨는 경찰서에서 “신고한 노래방이 불법 영업을 하고 있고 업주가 나를 때린 적도 있다”고 했으나 구체적인 진술을 거부하고 “검찰에 가서 얘기할 것”이라며 오전 2시께 경찰서를 나섰다.
 
이후 오전 2시 14분과 16분쯤 112 종합상황실에 두 차례 전화를 걸어 “경찰서에서 조사받았는데 억울해서 죽어버리겠다”고 한 뒤 끊었다.
 
A씨 행방 추적에 나선 경찰은 목을 매 숨진 A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A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과 함께 A씨가 불법 영업 업소라고 주장한 노래방 업주 등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