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취임 2주년 국정수행 지지도…文대통령, DJ 이어 제일 높아

출범 2주년을 앞둔 문재인 정부의 각 분야별 평가가 나왔다. 복지·대북·외교 정책에 대해선 긍정 평가가 50% 안팎을 기록했지만 고용노동·경제정책, 공직자 인사에 대한 긍정 평가는 30% 이하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이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2일까지 전국 성인 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현 정부 주요 분야별 정책 평가’를 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해 3일 발표한 데 따르면, 복지 정책은 51%가 긍정 평가했고, 대북·외교 정책의 경우 잘하고 있다는 의견이 각각 45%로 집계됐다. 그러나 고용노동·경제 정책, 공직자 인사에 대해서는 긍정률이 30%를 밑돌았다. 교육 정책에 대해서는 긍·부정률이 30%대로 엇비슷하고 의견 유보가 많았다.
 
이에 대해 한국갤럽은 “분야별 긍정률을 2월 말과 비교하면 대북(59%→45%), 외교(52%→45%) 분야 하락 폭이 큰 편”이라며 “이는 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에 이르지 못한 점, 4·27 남북정상회담·판문점선언 1주년 기념식에 북한이 불참하는 등 최근 다소 소원해진 남북 관계 등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는 지난주보다 1%포인트 오른 45%로 조사됐다. 부정 평가는 1%포인트 내린 46%, 의견 유보는 9%였다. 
 
한편 문 대통령은 김대중 전 대통령에 이어 취임 2주년에 가장 높은 국정 지지도를 기록했다.
 
한국갤럽에 따르면 취임 2주년 역대 대통령들의 국정수행 지지도는 노태우 전 대통령이 28%, 김영삼 전 대통령이 37%, 김대중 전 대통령이 49%, 노무현 전 대통령이 33%, 이명박 전 대통령이 44%, 박근혜 전 대통령이 33%을 기록했다.  
 
문 대통령은 4·27 판문점선언 직후인 지난해 2018년 5월 첫째 주 83%의 직무 수행 긍정 평가를 기록, 역대 대통령 가운데 가장 높은 취임 1주년 지지도를 기록한 바 있다. 그러나 지난해 6·13 지방선거 이후 민생경제 문제에 대한 지적이 늘면서 긍정률이 계속 하락해 9월 초 처음으로 긍정·부정률 차이가 10%포인트 이내로 축소됐고, 이후 긍정·부정률이 모두 40%대인 상태가 5개월째 지속하고 있다.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이 1%포인트 오른 36%, 자유한국당이 지난주와 같은 24%, 정의당이 1%포인트 내린 8%, 바른미래당이 1%포인트 내린 6%, 민주평화당이 0.4% 등으로 집계됐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