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재준으로 엿본 달라진 LG의 팀 분위기

LG 오른손투수 배재준. [연합뉴스]

LG 오른손투수 배재준. [연합뉴스]

공동 1위.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2일 KT와 경기에서 5-4 승리를 거두고 8연승으로 21승11패로 SK(21승1무11패)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아직 시즌 전체 20% 정도 밖에 소화하지 않았지만 분위기가 달라진 것은 분명하다. 5선발을 꿰찬 투수 배재준(25)의 이야기에서도 느낄 수 있었다.
 
배재준은 LG의 5선발이다. 프로 6년차였던 지난해 처음으로 선발 기회를 잡았지만 1승에 머물렀다. 하지만 올 시즌을 앞두고 캠프에서 선발후보로 낙점됐다. 출발은 좋지 않았다. 시즌 첫 등판 퀄리티스타트(3월 27일 SK전)를 제외하면 5경기에서 3패, 평균자책점 6.08에 그쳤다. 하지만 류중일 감독은 그에게 계속 기회를 줬고, 마침내 빛을 보았다. 배재준은 1일 KT전에서 6이닝 5피안타 2실점하고 시즌 첫 선발승을 거뒀다. 1회부터 실점하면서 최일언 투수코치가 마운드를 방문하는 등 위기를 맞았지만 고비를 잘 넘겼다. 
 
때로는 누군가의 관심이 힘이 된다. 배재준도 그랬다. 배재준은 "사실 프로 와서 누군가에게 집중적으로 배워본 적이 없다. 그런데 최일언 투수코치님이 경기를 못 던져서 힘들어하면 '괜찮다. 너 지금 잘하고 있다. 네 공 던질 때까지는 언제든지 기회를 주겠다'고 하셨다. 코치님은 수십 명에게 이 말을 하셨겠지만 내게는 큰 힘이 됐다"고 말했다. 포수 유강남도 배재준에게 격려와 질책을 섞어가며 이끌었고, 에이스인 타일러 윌슨, 케이시 켈리도 승리를 챙기지 못한 배재준을 응원했다. 배재준은 "강남이 형, 다른 선발투수들이 제게 정말 잘 할 거라고 많이 얘기해줬다. 큰 힘이 됐다"고 했다.  
 
배재준의 직구는 최고 시속 144㎞ 정도로 아주 빠르지 않다. 하지만 올 시즌을 앞두고 배재준은 기존의 커브와 슬라이더에 체인지업을 장착하면서 투구 레퍼토리를 다양하게 만들었다. 이날 경기에서도 5개의 피안타 중 4개가 직구였고, 변화구 계열은 딱 하나만 안타를 맞았다. 하지만 이날 배재준이 던진 체인지업은 기존의 서클체인지가 아닌 포크볼이었다. 놀라운 건 겨우 일주일 전에 배웠다는 점이다. 배재준은 "그 전에도 연습을 했는데, 차우찬 형이 포크볼 그립을 알려줬다. 키움전부터 던지기 시작했는데 형이 가르쳐준 대로 잘 됐다"고 말했다.
 
더그아웃에서도 배재준은 화이팅이 넘친다. 최근 팀의 상징이 된 '안녕 세리머니'에도 앞장서고, 좋은 플레이를 한 선수들에게 가장 큰 목소리로 환호를 보내곤 한다. 배재준은 "임찬규 형이 '네가 던지는 날 야수들의 도움을 받고 싶다면 네가 더 더그아웃에 응원을 한다'고 말해줬다. 그래서 미친 듯이 소리를 질렀다"고 웃었다. 이어 "김현수 형과 오지환 형이 ‘너 승리투수 만들어줄 거니까 걱정하지 마’라고 했다. 정말 고마웠다"고 말했다. '한 팀'으로 싸우는 법을 배재준은 배웠고, LG는 그런 팀으로 변해가고 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