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토피 유발' 연필 등 환경호르몬 어린이제품 13만 점 적발

관세청은 캐릭터 연필, 다트총 등 환경호르몬이 과다 함유된 어린이 제품 13만점을 적발해 수입통관을 차단했다고 3일 밝혔다.
 
적발된 어린이 제품을 살펴보면 캐릭터 연필세트(6만9000점)가 가장 많았고, 연필과 도형자, 샤프펜슬 등이 함께 포장된 문구세트(3만3000점), 다트총(2만3000점) 순이다.
관세청이 공개한 환경호르몬이 검출된 도형자와 연필 세트.[연합뉴스]

관세청이 공개한 환경호르몬이 검출된 도형자와 연필 세트.[연합뉴스]

이번에 적발된 어린이 제품에서는 환경호르몬인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기준치보다 최소 14배, 최대 220배까지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프탈레이트 가소제는 인체 호르몬과 유사한 구조를 가진 환경호르몬의 일종으로, 피부에 닿거나 입으로 마시면 아토피, 신장과 생식기관 장애 등을 유발할 수 있다. 이 제품을 어린이가 입으로 빨 경우 심각한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특히 캐릭터 연필은 가격이 저렴해 초등학교 앞 문방구 등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고 각종 행사에서 홍보용 사은품으로도 어린이들에게 인기가 높은 물품이다. 일반적으로 연필은 나무 표면에 색을 입혀 제조하는데, 이번에 적발된 캐릭터 연필은 색을 칠하는 대신 환경호르몬이 다량 검출된 수지필름으로 연필 본체를 둘러싼 것이 특징이다.
관세청이 공개한 환경호르몬이 검출된 다트총 앞 흡착판.[연합뉴스]

관세청이 공개한 환경호르몬이 검출된 다트총 앞 흡착판.[연합뉴스]

이번 조사는 관세청이 가정의 달을 앞두고 지난 3월부터 2개월간 수입 어린이 제품에 대해 국가기술표준원과 안전성 분석을 벌인 결과다. 관세청은 앞으로도 어린이 제품뿐 아니라 여름철을 앞두고 수입이 급증하는 물놀이용품에 대한 안전성 분석을 강화할 방침이다.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