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공기관 초봉 '톱10' 살펴보니…연구기관·금융기관이 독식

‘신의 직장’이라 불리는 국내 공공기관 중 신입사원 초봉이 가장 높은 곳은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른바 ‘가방끈’이 긴 직원이 많은 연구기관과 전통적인 고연봉 직종으로 분류되는 금융기관들이 ‘톱10’을 차지했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에 공시된 361개 공공기관(공기업 36개, 준정부기관 93개, 부설기관 23개, 기타공공기관 209개 포함)의 2018년 경영공시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자료: 사람인

자료: 사람인

이에 따르면 5174만원을 지급한 대구경북과학기술원이 1위, 5026만원을 지급한 대구경북과학기술원이 2위를 차지했다. 이어 ▶중소기업은행(4968만원)▶한국산업은행(4936만원)▶한국과학기술원(4852만원) 순이다. 이는 기본급에 각종 수당과 상여금 등이 모두 포함된 금액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민간에서도 금융 기업의 직원 보수가 높은 편”이라며 “석ㆍ박사급 인력과 유학파가 많은 과학ㆍ기술 연구부문의 연봉이 상대적으로 많았다”라고 설명했다.  
 
2018년 전체 공공기관의 신입사원 초봉 평균은 3530만원으로 집계되었다. 이는 지난 2017년(3418만원)보다 3.3%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구간별로 살펴보면, ‘4000만원 이상’을 지급하는 곳이 23%로 가장 많았다. 이어 ‘3200~3400만원 미만’(15%), ‘3400~3600만원 미만’(13.6%), ‘3600~3800만원 미만’(11.6%), ‘3000~3200만원 미만’(10.8%), ‘2800~3000만원 미만’(9.1%) 등의 순이었다. 3000만원 이상을 지급한 공공기관이 전체의 82.3%다.  
 
2017년 대비 초봉의 상승률이 가장 높은 기업은 아시아문화원으로 2520만원에서 3447만원으로 36.8%가 증가했다. 재단법인 한국에너지재단(2589만원→3360만원, 29.8%), 한국석유공사(2885만원→3678만원, 27.5%), 재단법인 중소기업연구원(2750만원→3260만원, 18.5%) 등도 초봉이 많이 뛰었다.  
 
기관 유형별 초봉을 살펴보면, ‘시장형 공기업’이 3853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기금관리형 준정부기관’이 3,842만원으로 바로 뒤를 이었다. 다음은 연구기관을 다수 포함한 ‘부설기관’(3725만원), ‘기타공공기관’(3497만원), ‘준시장형 공기업’(3495만원), ‘위탁집행형 준정부기관’(3447만원) 순으로 집계됐다.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