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주당 한선교 '성희롱' 비판에, 배현진 "기분 안나쁜데 오지랖"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 [뉴스1]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 [뉴스1]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이 자신을 '예쁜 아나운서'라고 표현한 한선교 사무총장을 두고 '문제의식이 없다'고 비판한 더불어민주당에게 "오지랖 사절한다"고 말했다.
 
2일 배 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선교 사무총장님은 오래 전 부터 함께 해 온 MBC의 대 선배"라며 "지난 선거 때도 후배를 위해 앞장서 도왔고, 저도 기분 안 나쁜데 웬…"이라고 적었다.
 
이어 "민주당은 안 해본 제 걱정, 적어도 한 총장은 열 배 백 배는 해보셨을텐데. 오지랖 사절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동안 더불어민주당에 성 비위가 많다보니 움찔 놀라셨나보다. 쓴 안경이 지저분하면 얼른 닦아야지요. 세상을 왜곡해 보지 마십시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7일 한선교 사무총장은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규탄 집회'에서 배현진 당협위원장이 "국민의 반을 개·돼지로 보는 정권, 우리를 대표할 수 없다"는 등 거친 발언을 쏟아내자, "여러분 우리 배현진이 이러지 않았다. 이 나라가, 문재인의 나라가 배현진, 예쁜 우리 배현진을 민주투사로 만들었다"라고 했다.
 
이에 서재헌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29일 오후 ‘성희롱 발언에 대한 문제의식조차 없는 자유한국당 한선교, 이채익 의원은 주말 장외집회가 아닌 성인지 감수성 교육부터 참석하라’는 논평을 내놓은 바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