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혼여성 10명 중 8명 "신혼집 마련 비용 일부 부담 의향 있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미혼여성 10명 중 8명은 신혼집을 마련할 때 일부 비용을 부담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은 2018년 8월31일∼9월13일 만 25∼39세 미혼남녀 3002명(남성 1708명, 여성 129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청년층 주거특성과 결혼 간의 연관성 연구'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신혼집 마련 비용을 본인이 어느 정도 부담할 의향이 있느냐는 물음에 '전액 부담할 의향이 있다'는 답은 남성이 40.4%였으나 여성은 5.8%에 그쳤다. '전혀 부담할 의향이 없다'는 답은 남성이 2.3%, 여성이 12.1%였다.
 
'일부 부담할 의향이 있다'는 응답은 여성이 82.2%로 남성(57.3%)보다 훨씬 높게 나왔다. 수도권 거주자의 경우 '일부 부담할 의향이 있다'는 응답이 70.2%로 높게 나타났다.  
 
미취업자와 부모님 경제 수준이 낮은 그룹은 '부담할 의향이 없다'는 응답이 각각 11.6%와 11.8%로 10% 이상으로 집계됐다.
 
구체적인 비용에 대해서는 성별 차이가 두드러졌다. 평균적으로 남성은 1억 3700만원 정도, 여성은 6700만원 정도를 부담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혼집 비용이 현재 얼마나 준비돼 있는지에 대해서는 '전액 준비돼 있다'(남성 29.8%, 여성 15.6%), '일부 준비돼 있다'(남성 45.8%, 여성 56.7%), '전혀 준비돼 있지 않다'(남성 24.4%, 여성 27.6%) 등으로 나왔다.
 
'신혼집을 마련할 때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남녀 부담 비율'은 '남성과 여성이 동일하게 부담해야 한다'는 답이 42.4%였고, '남성이 반 이상을 준비하는 것이 이상적이다'라는 답이 57%로 나왔다. '남성이 여성보다 더 낮은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는 답은 0.6%로 매우 낮았다.
 
평균적으로 비교해 보면 남성이 부담해야 하는 비율은 61.8%, 여성이 부담해야 하는 비율은 38.2%로, 신혼집을 마련하는 데는 여성보다는 남성이 부담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