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세트 결정적인 서브 에이스, 역시 '해결사' 김연경

승부사다웠다. '배구 여제' 김연경(31·엑자시바시)이 5세트 맹활약으로 챔피언결정전 승부를 마지막까지 끌고 갔다.
 

터키여자배구리그 챔프전 4차전 18득점
2승2패 동률 만들면서 최종 5차전행

김연경은 3일(한국시간) 터키 이스탄불 부르한 펠렉에서 열린 바키프방크와 터키여자배구리그 챔피언결정전(5전3승제) 4차전에서 18점을 올리며 세트 스코어 3-2(25-16, 18-25, 25-23, 21-25, 15-13) 승리를 이끌었다. 1차전 승리 뒤 2연패를 당했던 엑자시바시는 2승2패 동률을 만들면서 우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엑자시바시와 바키프방크는 두 세트씩을 나눠 가져 2-2로 팽팽하게 맞섰다. 그러나 패배하면 곧바로 우승컵을 내주는 엑자시바시가 더 위급한 상황이었다. 그러나 승부처에 강한 김연경이 터졌다. 9-11로 몰린 상황에서 공격 득점을 올린 김연경은 13-13에서 결정적인 서브 에이스를 기록해 승리의 발판을 놓았다. 블로킹까지 터진 엑자시바시는 기어이 역전극을 완성했다.
 
지난달 25일 1차전에서도 5세트에만 8득점을 올리는 집중력을 발휘한 김연경은 해결사 역할을 100% 해냈다. 서브 에이스 1개, 블로킹 1개 포함 18득점을 올렸다. 주포 보스코비치가 27점으로 공격을 이끈 가운데 챔프전에서 다소 주춤했던 라슨도 회복세를 보여 분위기도 올라갔다. 엑자시바시는 2011-12시즌 이후 7년 만의 리그 우승에 도전한다. 수퍼컵, 터키컵 정상에 오른 엑자시바시가 리그까지 거머쥐면 리그 3관왕에 오르게 된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