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경제분야 지지율 56%, 취임 후 최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경제 분야' 국정 운영에 대한 미국민의 만족도가 취임 후 가장 높게 나타났다고 CNN이 보도했다.
 
2일(현지시간) CNN이 여론조사업체 SSRS에 의뢰해 지난달 25~29일 미 성인 100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경제 분야에서 '잘 하고 있다'는 응답이 56%를 기록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2017년 1월 말 취임한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트럼프 대통령의 역대 최고치는 취임 두 달째인 같은 해 3월 얻은 55%였다.  
 
CNN은 "그 후로 지금까지 4차례 50%를 넘긴 했지만, 의미 있게 50% 선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밝힌 응답자 중에서도 20%가 경제 분야에 대해서는 지지 의사를 나타냈다고 전했다.
 
지난 1월 조사 결과와 비교해 다양한 유권자층에서 지지율이 크게 뛰었다. 35세 이하 젊은층, 비(非)백인, 무당파, 여성 등을 대상으로 두 자릿수대의 상승폭을 기록했고, 민주당 지지층에서도 10%포인트나 올랐다.
 
경제 분야가 내년 11월 대선에서 핵심 승부처로 꼽히는 만큼, 이같은 결과가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 가도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은 지난달 30일 한 행사에서 "진부한 표현이지만 문제는 경제다. 아주 쉽다"면서 "4년 전보다 형편이 더 나아지면, 설령 마음에 들지 않더라도 자기에게 유용한 후보에게 투표하게 된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경제를 제외한 건강보험(38%), 인종(39%), 이민정책(42%), 외교(42%) 등 모든 분야의 국정운영 지지율은 50%를 넘지 못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에게 호감을 갖고 있다는 응답은 45%로, 비호감(54%)이라는 대답보다 9%포인트 낮았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