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령업체와 수십억원대 ‘허위거래’ 의심…경기도 사립유치원 2곳 고발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경기도교육청은 유령업체와 거래를 했다고 조작해 교비 수십억원을 빼돌린 것으로 의심되는 사립유치원 2곳을 적발해 검찰에 고발했다.
 
2일 도 교육청 최근 사립유치원 감사 결과에 따르면 수원의 A 유치원은 2014년∼2017년 교재·교구와 관련해 특정 업체들과 거래한 적이 없는데도 마치 실거래가 있었던 것처럼 관련 서류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A 유치원은 도 교육청 감사팀의 자료 소명 요청에 사업자등록번호가 다른 업체의 계산서를 제출하거나 이미 폐업한 사업자의 계산서를 첨부하기도 했다.
 
도 교육청은 A 유치원이 이런 방법으로 정부 누리과정 지원금과 학부모 수익자 부담금 등 교비를 3년간 20억원가량 빼돌린 것으로 보고 있다.
 
더불어 시흥의 B 유치원 역시 비슷한 방법으로 4년간 12억5000여만원을 착복한 것으로 조사됐다.
 
도 교육청은 이들 유치원에 각각 관련자를 중징계 처분하고 부적정하게 집행된 금액 전액을 교비회계로 환수하거나 학부모에게 환급하도록 했다.
 
그리고 감사 종료 후 관련 자료를 추가로 확보해 이들 유치원을 사립학교법 위반, 사기 등의 혐의로 수원지검에 고발했다.
 
도 교육청 감사관 관계자는 “이들이 거래했다고 주장하는 업체의 주소는 해당 유치원 주소지와 같았고, 사무실조차 없었다”라며 “사실상 페이퍼컴퍼니를 세워 수십억 원대 교비를 빼돌린 정황이 드러나 고발조치 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