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유리 "눈 뽑아내고 집어넣는 수술만 4번…돌아온 건 악플"

[사진 KBS 2TV '해피투게더4']

[사진 KBS 2TV '해피투게더4']

방송인 서유리가 갑상샘 항진증을 투병하며 네 번의 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2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는 '배우 어벤져스' 특집으로 꾸며져 고준과 김형묵, 서유리, 박진주, 정은우가 출연했다.
 
이날 서유리는 갑상선 항진증으로 수술을 받은 뒤 성형 의혹을 받은 것에 대해 "성형은 안 했다"고 선을 그었다.
 
서유리는 "제가 3년 전부터 병을 앓았다. 갑상샘 항진증인데, 여러 가지 합병증이 많다. 저는 운이 나빴던 케이스였다"라고 밝혔다.  
 
서유리는 "약으로 치료가 안 되고 수술을 하라고 했다. 저는 지금 갑상선이 없다. 약을 먹고 있는데 약이 얼굴을 붓게 하기도 한다"며 "또 안구가 돌출되다 보니까 수술을 했다. 눈을 찢어서 뽑아낸다. 그 다음 차 있는 뼈와 지방 조직을 제거하고 안와의 공간을 넓힌 뒤 다시 넣는다. 수술만 무려 네 번을 했다"고 말했다.
   
[사진 KBS 2TV '해피투게더4']

[사진 KBS 2TV '해피투게더4']

이어 "제가 3년 정도 투병을 마치고 완치가 돼서 돌아오면 많은 분들이 '고생했다' '대견하다'고 격려해줄 줄 알았다. 그런데 오히려 '야 너 고쳤잖아' 이런 글들이 올라오니까 상처를 받았다. 되게 좀 힘들었다. 실제로 이 병을 앓고 있는 분들 많았다. 그래서 보상 심리로 잘 나온 사진을 올리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서유리는 2016년 12월 인스타그램을 통해 "갑상샘 항진증인 그레이브스병에 걸려 투병 중이다"라고 밝혔다. 서유리는 "유난히 요즘 '앞트임 수술한 것 같다. 눈이 빠질 것 같다'는 말을 많이 듣는데, 앞트임 뒤트임 안 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