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혜자 “과거·미래 때문에 지금을 망치지 마세요”

김혜자는 제55회 백상예술대상 TV부문, 정우성은 영화부문 대상을 받았다. [일간스포츠]

김혜자는 제55회 백상예술대상 TV부문, 정우성은 영화부문 대상을 받았다. [일간스포츠]

“후회만 가득한 과거와 불안하기만 한 미래 때문에 지금을 망치지 마세요. 오늘을 살아가세요. 눈이 부시게. 당신은 그럴 자격이 있습니다.”
 

백상예술대상 수상 소감 감동
영화 부문 대상은 정우성에게

JTBC 드라마 ‘눈이 부시게’의 내레이션이 다시 한번 시청자들 심금을 울렸다.
 
1일 제55회 백상예술대상 TV부문 대상을 차지한 김혜자는 모두에게 가슴 먹먹한 감동을 선사했던 드라마 엔딩 내레이션으로 수상 소감을 대신했다.
 
그는 ‘눈이 부시게’에서 갑자기 늙어버린 25살 김혜자 역을 맡아 수십 년의 나이를 뛰어넘는 마법 같은 연기를 펼치며, 삶의 소중함을 일깨워줬다. 많은 이들에게 위로와 용기를 안겨준 열연에 심사위원들은 일찌감치 만장일치로 대상 수상을 결정했다.
 
단상에 오른 김혜자는 “작품을 기획해준 김석윤 감독과 내 인생드라마를 써준 김수진·이남규 작가에게 감사를 전한다”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과 격려를 보며 지금 우리가 위로가 필요한 시대에 살고 있음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상을 타면 무슨 말을 할까 고민하다가 드라마 내레이션을 하기로 하고, 까먹을까 봐 대본을 찢어왔다”며 떨리는 목소리로 내레이션을 읊었다. 뜨거운 기립 박수가 쏟아졌고, 눈시울이 붉어진 배우들도 많았다. 연기 혼을 불태운 대배우에 대한 경배의 순간이었다. 인터넷에도 ‘드라마 못지않은 감동적인 수상 소감’이란 찬사가 이어진다.
 
사교육의 실상을 적나라하게 파헤쳐 신드롬을 일으킨 JTBC 드라마 ‘SKY 캐슬’은 연출상(조현탁)·여자 최우수연기상(염정아)·남자조연상(김병철)·여자 신인연기상(김혜윤) 등 4관왕에 올라 상반기 최고 화제작임을 입증했다. 영화부문 대상은 ‘증인’에서 섬세한 감정연기를 보여준 정우성에게 돌아갔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